北, 동해로 탄도미사일 발사...한미 훈련·항모 전개 반발 관측

北, 동해로 탄도미사일 발사...한미 훈련·항모 전개 반발 관측

2023.03.27. 오전 08:5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북한이 또다시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한미 연합상륙훈련 '쌍룡훈련'과 미 항공모함의 한반도 전개 논의에 대한 반발 성격으로 풀이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임성재 기자!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기자]
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늘 오전 동해 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군은 비행 거리, 고도, 속도 등 제원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번 도발은 지난 22일 북한이 전략순항미사일 4발을 쏘아 올린 지 닷새 만입니다.

탄도 미사일로는 올해 8번째입니다.

북한은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FS)를 비난하며 3월 내내 미사일 도발을 이어왔는데요.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발사와 미사일 공중폭발 시험, 핵 어뢰 수중 폭발시험 등을 감행했습니다.

구체적으로 FS 본 연습 시작 나흘 전인 지난 9일 근거리 탄도미사일, CRBM 6발을 발사했고,

지난 12일에는 처음으로 잠수함 발사 순항미사일 SLCM을 쏘아 올렸습니다.

이어, 지난 16일 ICBM 고각 발사와 지난 19일 남한 전역을 사정권으로 두는 SRBM을 발사했습니다.

지난 21일부터 23일 사이에는 수중 드론 형태의 핵 어뢰 '해일'을 발사하며 긴장감을 끌어올렸습니다.

이번 도발은 다음 달 3일까지 진행되는 한미 연합 상륙훈련 '쌍룡훈련'과 미 항공모함 전개에 대한 반발 성격으로 보이는데요.

그간 대외선전매체를 통해 '쌍룡훈련'을 '북침 연습'으로 규정하고 연일 맹비난을 이어오기도 했습니다.

어제도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우리 군을 호전광으로 비유하며, 한미가 광란적인 합동군사연습으로 위기일발의 전쟁 접경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고요,

또 다른 선전매체 '메아리'도 '북침 전쟁 연습'으로 전쟁 발발 임계점에 이르고 있다며 긴장 고조의 책임을 한미로 돌렸습니다.

지금까지 통일외교안보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임성재 (lsj6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