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천안함 北 소행"...서해수호 용사 55명 직접 호명한다

尹 "천안함 北 소행"...서해수호 용사 55명 직접 호명한다

2023.03.22. 오후 5:5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24일 취임 이후 첫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천안함 폭침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공개 천명할 예정입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YTN에 제복 입은 분들, 나라를 위해 헌신한 분들, 그 유족까지 책임지겠다는 게 대통령의 기조인 만큼 충분히 무거운 메시지가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대선 기간 때부터 생존장병과 유족들을 만나며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했지만, 공식 메시지를 내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윤 대통령은 또 메시지에서 천안함 순국 장병들과 생존장병들이 피해자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국가에서 '케어'하겠다고 약속할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서해를 지키다 전사한 용사 55명을 직접 호명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입니다.



YTN 박서경 (ps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