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박지원, 서해 피격사건 관련 "서훈 삭제지시 없었다"

실시간 주요뉴스

박지원, 서해 피격사건 관련 "서훈 삭제지시 없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서해 피격 사건' 당시 국정원이 청와대 국가안보실 지시로 관련 첩보를 무단 삭제했다는 의혹에 대해 서훈 전 실장으로부터 어떤 지시도 받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박 전 원장은 오늘(5일)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NSC(국가안전보장회의) 등 모든 회의에 참석했지만, 삭제 지시는 없었다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며 검찰에 나가서도 진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서 전 실장이 구속된 것은 남북관계 전문가를, 특히 분단국가에서 싹을 잘라 버린다는 것은 중요한 인적 자원의 파괴로 국익에 반하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서해 피격 사건을 비롯한 일련의 검찰 수사는 정치보복이라며, 윤석열 정권의 칼날이 용공-문재인, 비리-이재명으로 향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YTN 안윤학 (yhah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