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빨라진 與 '당권시계'...전대 규칙·윤심 향배 촉각

실시간 주요뉴스

與, 예산 정국 종료 뒤 전당대회 논의 본격 착수
與 전당대회, '2월 말 3월 초' 개최론 확산
정진석, 전당대회 관련 '尹 의중' 관측은 부인
전당대회 '표심' 반영 비율 놓고 당권주자 신경전
[앵커]
윤석열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의 만찬 회동 이후 국민의힘 차기 전당대회 관련 논의가 속도를 내는 모습입니다.

내년 '2월 말 3월 초' 개최론에 힘이 실리는 가운데, 전당대회 규칙과 '윤심'의 향배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강진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른바 '이준석 리스크'가 정리된 이후 당 '안정'에 방점을 찍었던 국민의힘 비상대책위가 당 '정상화'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예산 정국이 마무리된 뒤 새 대표를 뽑는 절차를 본격적으로 준비하기로 했습니다.

[정진석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지난달 30일) : 예산 국회가 마무리돼가고 있으니까 비대위에서도 전당대회 준비에 대한 토론을 한번 하자 그렇게 던져 놓은 상태….]

전당대회와 관련한 구체적 논의는 이제 막 첫발을 떼려는 단계인데, 당내에선 벌써 설왕설래가 한창입니다.

특히, '2월 말 3월 초' 개최론이 '친윤계'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습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부인하고 있지만, 만찬 회동을 전후로 윤석열 대통령도 공감대를 이뤘다는 관측까지 제기되면서 힘이 실리는 분위기입니다.

시간을 더 끌지 말고 비대위의 임기가 끝나는 내년 3월 중순 전에 최대한 서둘러 지도체제를 정비하자는 겁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의원 (지난달 16일) : 전당대회를 하루빨리 해서 당을 정상 체제로 가동되게 하는 것, 그것은 절체절명의 과제라고 보고 있습니다.]

전당대회가 가시권에 들어오면서 특히, 표심 반영 비율을 놓고 신경전도 가열되고 있습니다.

현행 7대 3인 '당심과 민심' 비율을 최대 9대 1까지 조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당 일각에서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민주당 지지자의 역선택을 막겠다는 논리지만, 상대적으로 당내 기반이 약한 것으로 평가받는 후보의 반발이 불가피합니다.

[안철수 / 국민의힘 의원 (지난 1일, YTN 뉴스킹 박지훈) : 당심, 민심 반영률은 현재 당헌대로 7 대 3을 저는 변경할 이유는 없다고 봅니다.]

여기에다 뚜렷한 독주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얼마나 더 많은 인사가 출사표를 던질지도 관심입니다.

표가 나뉠수록 후보 간 이합집산 등 판세를 가를 변수도 늘어날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 차기 당 대표는 2024년 국회의원 선거의 전면에 나설 당의 얼굴이자, 공천권까지 쥐고 있는 막중한 자리입니다.

안정적 국정 운영을 위해 총선 승리가 절실한 윤석열 대통령도 신경을 쓸 수밖에 없다는 얘기인데, 여의도의 당권 잠룡들이 용산의 일거수일투족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이유입니다.

YTN 강진원입니다.




YTN 강진원 (jin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