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구권력 또 충돌?...대통령실은 일단 '거리 두기'

실시간 주요뉴스

대통령실 "文 서면 조사 통보, 공식 입장 없다"
거리 유지 나서…진상규명 필요성은 강조
감사원 "사실관계 확인 위한 절차…전례 있다"
[앵커]
감사원의 문재인 전 대통령 서면조사 통보를 두고 여야 대치가 가팔라지면서, 신구권력이 또다시 충돌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옵니다.

대통령실은 공식 입장을 내지 않으며 일단 거리 두기에 나섰지만, 민주당의 공세 수위가 높아지면서 신구 정권의 전면전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감사원 서면 조사 통보를 둘러싼 여야 설전 속, 대통령실은 "공식 입장이 없다"는 뜻을 공고히 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감사원이 직무상 독립기관인 만큼 대통령실이 입장을 내는 건 부적절하다고 말했습니다.

'거리 유지'에 나선 건데 여전히 진상규명 필요성은 강조하고 있습니다.

또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는 많은 이들이 진실 규명을 해야 한다는 데 공감해왔고 이를 위해 조사는 불가피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감사원 역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절차였다며, 전례도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지난 1993년 율곡 비리 관련 노태우 전 대통령.

지난 1998년 외환위기 관련 김영삼 전 대통령에게 질문서를 보내 답변을 받았고,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4대강 의혹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국방 관련 질문서를 전달하려 했지만 수령을 거부당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전 정부와 야당을 겨냥한 정치 보복 감사라며, 그 배후로 윤석열 정부를 지목했습니다.

[박범계 /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장 :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서해 사건과 연관돼 있다는 인상을 심어주려는 것, 모욕주려는 마음만 급했던 것 아닌가. 윤석열 대통령이 휘두르는 칼날은 결국 윤석열 대통령의 발등에 꽂힐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혀둔다.]

이번 서면조사 통보뿐 아니라, 전 정부 태양광 사업 등 전방위적 포괄적 감사가 이뤄지고 있다는 건데, 실제 윤 대통령도 진상 규명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지난달 15일) : 혈세가, 어려운 분들을 위한 복지, 또 그분들을 지원하는 데 쓰여야 할 돈이 이권카르텔의 비리에 사용됐다는 것이 참 개탄스럽습니다.]

대통령실이 일단 숨을 고르고 있지만 야권이 윤 정부를 향한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가는 만큼 전·현직 대통령의 전면전으로 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어 보입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YTN 박서경 (ps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