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1조 6천억 들인 '가스 외교'..."다 팔아도 614억"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명박 정부 시절 '자원 외교'에 적극 참여했던 한국가스공사가 극심한 재정난을 극복하기 위해 당시 시작한 해외 사업들 정리에 나섰는데요.

지금까지 1조 6천억 원을 투자했는데, YTN 취재 결과 전부 가스공사 예상대로 매각해도 6백여억 원만 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손해는 고스란히 국민 부담으로 이어질 거란 지적입니다.

조성호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가스공사는 지난 2010년 2월 캐나다 혼리버 가스전 사업 지분 50%를 인수합니다.

자원 자급을 높이려는 이명박 정부 '자원 외교' 일부로 추진됐지만, 금세 애물단지로 전락했습니다.

우리 돈으로 9천억 원 넘는 비용이 투입됐지만, 사업성은 없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미국이 셰일가스 개발을 본격화하면서 가스값이 급전직하한 영향도 컸습니다.

[전정희 /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2015년 3월) : (캐나다) 혼리버 같은 경우에는 2017년까지 더 이상 투자를 중지시킬 수밖에 없는 상황에 도달해있습니다.]

YTN이 입수한 가스공사의 '5개년 재정건전화계획'을 보면, 2021년 부채 비율은 379%, 올해는 더 악화할 전망입니다.

때문에, 혼리버 가스전을 비롯해 전략적 가치가 낮거나 핵심이 아닌 사업 5건을 시장에 새로 내놓겠다는 계획입니다.

6천억 원을 들인 이라크 아카스 사업 등 지난해부터 매각을 추진한 사업까지 모두 8건이 대상인데, 이 가운데 자원외교로 추진된 사업은 4건, 이들 사업에 지금까지 들어간 돈을 합치면 1조 6천억 원에 육박합니다.

하지만 가스공사가 국회에 보고한 예상 매각대금은 이라크 아카스 사업이 709억 원, 캐나다 혼리버는 120억 원에 불과합니다.

특히, 310억 원을 투입했다가 배관설치가 무산되면서 중단된 캐나다 북극권의 우미악 광구는 106억 원 손실을 더 떠안은 채 넘겨줘야 합니다.

4개 사업 모두 원하는 대로 매각하면 투자비용의 4%에도 못 미치는 614억 원만 손에 쥐고 나머지는 고스란히 손해로 남는 겁니다.

이르면 내년 말, 늦어도 내후년 말까지는 전부 정리하는 게 가스공사 목표지만, 구체적으로 매매 계약이 추진되고 있는 건 2건뿐입니다.

이와 관련해 가스공사는 YTN에 이미 투자해 회수하지 못한 비용은 꾸준히 손상처리 해왔기 때문에 현재 공사 재정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매각 절차가 진행 중인 2건을 제외한 나머지 사업은 사업 조정 절차와 내·외부 위원 심의를 거쳐 이사회가 승인하면 매각과 투자 유치 등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신영대 /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 : 경제성 평가를 제대로 하지 않은 채 무리하게 추진했던 MB 식 자원외교가 이렇게 씁쓸하게 종말을 맞이하게 된 것 같습니다. 이 부담은 결국 국민의 혈세 부담으로 이어질 거고요….]

이미 실패가 예견된 사업인데도 지금까지 끌고 오면서 불어난 손실과 자원외교 전반에 대한 지적은 이번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또다시 제기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조성호입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