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잠시 뒤 본회의 속개...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 표결 초읽기

실시간 주요뉴스

국민의힘 의원들, 본회의장 밖에서 피켓 시위
與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 처리 규탄"
민주당 의원들은 본회의장 속속 입장
본회의 속개 뒤 ’박진 해임 건의’ 안건 상정 예정
[앵커]
윤석열 대통령 순방 관련 논란을 외교 참사로 규정한 더불어민주당이 잠시 뒤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 처리에 나섭니다.

국민의힘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현장 연결하겠습니다. 김경수 기자!

[기자]
네 국회 본회의장 앞입니다.

[앵커]
오늘 오전에 정회했던 본회의가 오후 6시부터 이어질 예정인데, 그곳 분위기 어떻습니까?

[기자]
네, 국민의힘 의원들이 본회의장 밖에서 피켓도 들고 구호도 외치고 있습니다.

민주당의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 처리를 규탄하는 겁니다.

또 여당 반대에도 끝내 안건을 상정하려 한다며 김진표 국회의장에게 항의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오후 6시 본회의 속개를 앞두고 속속 본회의장으로 입장하고 있습니다.

본회의가 다시 열리면 박진 장관 해임 건의안도 곧바로 상정될 예정입니다.

국민의힘과 정의당 의원들은 표결에 참여하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

민주당 의원만으로도 169명, 그러니까 재적 의원 과반을 충족하기 때문에 해임 건의 안건은 무리 없이 통과될 전망입니다.

여야는 오늘 종일 박진 장관 해임 건의안 상정 여부를 두고 갈등을 빚었지만, 결국 접점을 찾지 못했고 결국, 김진표 의장이 본회의 속개를 결정했습니다.

[앵커]
박진 장관 해임 건의안이 통과되면 그다음엔 어떻게 되나요?

[기자]
오늘 박진 장관 해임 건의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면 국회에서 가결된 장관 해임 건의안 7번째 사례가 됩니다.

앞서 박진 장관은 자신의 거취는 임명권자 뜻에 따르겠다고 밝혔는데요.

이제 공은 윤 대통령에게 넘어간 셈인데, 장관 해임 건의안이 법적 구속력은 없습니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할 수도 있어 반드시 박진 장관을 해임해야 하는 게 아닙니다.

다만, 국회에서 통과시킨 안건을 마냥 무시할 수는 없어 정치적으로 부담이 될 텐데, 윤 대통령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관심이 쏠립니다.

윤 대통령 수용 여부와 별개로 정국은 급격하게 얼어붙을 전망입니다.

국민의힘은 외교부 장관 해임 안건 추진 자체가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강하게 반발해왔고, 민주당은 윤 대통령 순방 논란은 외교 참사라며 공세를 이어왔는데요.

그렇지 않아도 국정감사를 앞두고 주도권을 잡으려는 신경전이 치열했는데, 장관 해임 건의안이 통과되면 당분간 여야의 극한 대치가 불가피해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경수 (kimgs8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