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층 가까워진 韓-나토..."전략적 협력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

나토, 한국 대표부 설치 승인…"전략적 협력 강화"
나토, 한국 대표부 승인…벨기에 주재 대사 겸임
나토 "한국과의 협력 강화를 위한 중요한 발걸음"
윤 대통령 나토 정상회의 참석 계기로 적극 추진
나토와 안보 등 협력 촉진…대북제재 공조 기대
[앵커]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가 한국의 대표부 개설 요청을 승인했습니다.

나토는 중국에 대한 전략적 연대 강화에, 우리 정부는 나토와의 안보 협력은 물론 대북 억지력 강화에 무게가 실려 있어 보입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나토의 최고의사결정 기관인 북대서양이사회는 벨기에 주재 한국대사관을 나토 대표부로 지정해 달라는 우리 정부의 요청을 승인했습니다.

대표부 대사 승인 절차에는 6주가량 소요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나토는 지난 2005년부터 발전시켜온 한국과의 협력 강화를 위한 중요한 발걸음이라고 평가하며 승인 배경으로 새로운 전략개념을 거론했습니다.

나토는 지난 6월 정상회의에서 채택한 새로운 전략개념에서 처음으로 중국을 나토에 대한 도전이라고 명시한 바 있습니다.

[고상두 / 연세대 유럽지역학 교수 : 중국의 위협이 이제 나토의 사명에 포함이 되고 그렇게 된다면 중국에 대응하기 위해선 (생략) 기존의 일본, 호주, 뉴질랜드뿐만 아니라 한국도 함께 협력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는 거죠.]

정부는 지난 6월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첫 참석을 계기로 대표부 설치를 적극 추진해왔습니다.

이번 대표부 설치 승인을 계기로 신기술과 방위산업 등 분야의 실질적 협력이 더욱 촉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이 핵 무력 법제화 등 핵 위협 수위를 높이는 상황에서 국제사회의 촘촘한 대북제재를 위해 나토 회원국들과의 긴밀한 공조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브뤼셀에서 열린 나토이사회 확대회의에 참석했습니다.

정부의 북한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 등을 설명하면서 국제사회의 북한 비핵화 의지 이행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YTN 이교준입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