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NSC "北 도발 규탄...美 등과 공조"...여야는 또 책임 공방

실시간 주요뉴스

NSC 긴급회의 "北 도발 규탄…美 등과 공조해 대응"
여야 책임공방…’文 관심 불필요’ 김정은 친서 공개도
尹 순방 마치고 귀국한 이튿날, 北 미사일 발사
국민의힘 "미사일 발사 원인, 文 정부 대북 정책"
민주 "尹 정부 대북 정책, 구호만 난무할 뿐"
[앵커]
북한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가 포착되자 대통령실은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 긴급회의를 열고 이번 도발을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여야는 각각 전 정부, 현 정부 탓이라며 공세에 열을 올렸는데,

특히 국민의힘은 최근 공개된 친서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과도한 관심은 불필요하다"고 쓴 걸 거론하며 집중 비판했습니다.

박소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영국, 미국, 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바로 이튿날.

북한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가 포착되자 국가안보실은 즉시 윤 대통령에게 보고한 뒤 김성한 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 긴급회의를 열었습니다.

참석자들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한반도와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는 도발 행위라고 규탄했습니다.

지난 8일 북한의 핵 무력 정책 법제화 발표 이후 첫 탄도미사일 발사라는 점에 주목하고, 미국 등 우방국들과 함께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우리 측 북핵 수석 대표인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미국, 일본의 북핵 수석 대표와 각각 통화하고 강력한 한미 연합방위태세 속에 한미·한미일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거듭되는 탄도미사일 발사 원인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한미저널이 공개한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주고받았던 친서 내용을 인용했습니다.

2018년 9·19 평양공동선언 이후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과도한 관심은 불필요하다'고 표현했다며,

문 정권이 대북 제재 완화를 위해 동분서주할 때 북한은 '문재인 패싱'을 주장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박정하 /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 북핵 위협이 상존하는 한반도를 만든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이 외교 참사를 넘는 외교 농락입니다.]

반대로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다섯 번째 무력시위라며 윤 정부 대북 정책은 구호만 난무할 뿐이라고 꼬집었습니다.

북한을 향해서는 강력히 규탄한다며 하루빨리 대화 테이블로 나오라고 촉구했습니다.

[임오경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벌써 다섯 번째 무력 시위입니다. 그러나 윤석열 정부의 대북 정책은 구호만 난무할 뿐 조금의 진척도 없습니다.]

정치 현안 외 안보 사안을 놓고도 여야의 책임 공방은 여전한 모습입니다.

YTN 박소정입니다.



YTN 박소정 (soj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