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택배검색센터 24억·카펫 8천만...또 나온 대통령실 이전 비용

실시간 주요뉴스

대통령 경호처, ’통합검색센터’ 신축 24억 책정
지난 3월 대통령실 이전 발표 때는 없던 예산
국빈 환영용 카펫 제작 비용만 8천만 원
[앵커]
대통령 경호처가 대통령실에 반입되는 택배를 검색하는 건물을 새로 짓는 데 25억 원가량 추가 예산을 요청한 것으로 YTN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국빈 환영장에 설치할 레드 카펫을 새로 만드는 비용 8천만 원을 비롯해 드러나지 않았던 대통령실 이전 관련 예산 34억여 원이 추가로 파악됐습니다.

황윤태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기획재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대통령 경호처 시설 신축 예산안입니다.

용산 대통령실로 반입되는 택배와 우편물을 검색하는 '통합검색센터'를 새로 짓는 예산으로 24억7백만 원을 편성했습니다.

현재 임시 컨테이너 건물에서 폭발물이나 화학 약품이 반입되는지를 수작업으로 확인하고 있는데, 검색 장소가 협소해 새로 지어야 한다는 겁니다.

지난 3월 대통령실 이전 발표 시엔 반영되지 않았던 부분입니다.

슬그머니 올려진 다른 예산안은 더 있습니다.

외빈 방문이나 국경일 등 정부 행사로 대통령실 경내에 국빈 환영식장을 설치할 때 카펫을 까는데, 제작 비용으로 8천만 원이 예산안에 반영됐습니다.

청와대에서 용산으로 이전한 만큼, 새로 만들어야 한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이것 말고도 대통령실 이전 1주년 기념 행사비에 5억 원, 청와대 국민개방 홈페이지 제작 비용 4억7천백만 원, 서고 부족을 이유로 대통령기록물 수집차량 대여 비용 천백만 원도 예산안에 포함됐습니다.

이렇게 새로 파악된 대통령실 이전 예산은 34억여 원에 달합니다.

대통령실 이전 결정 당시 496억이었던 이전 비용은 영빈관 신축 논란 이후 각 상임위별로 예산안에 대한 집중 검증이 이뤄지면서 점점 불어나고 있습니다.

[임오경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윤석열 정부는 대통령실 이전에 예산을 낭비할 생각을 할 것이 아니라, 민생 위기에 처한 국민을 위한 예산 마련에 힘써줄 것을 촉구합니다.]

정부 예산안 곳곳에 지금까지 드러나지 않았던 대통령실 이전 비용이 속속 확인되고 있습니다.

국정감사를 앞두고 소요 예산을 명확히 밝히라는 야당의 공세가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이 기회에 관련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민의 동의를 얻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힘을 얻고 있습니다.

YTN 황윤태입니다.


YTN 황윤태 (hwangyt264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