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野, '당헌 갈등' 넘겼지만...'민형배 복당' 남은 뇌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재명 방탄용' 논란을 빚은 '기소 시 당직 정지' 당헌 개정을 둘러싼 더불어민주당 내부 갈등은 지도부가 절충안을 내면서 일단락되는 분위기입니다.

다만 전당대회가 막바지로 향하는 상황에서 '검수완박' 입법 과정에서 탈당한 민형배 의원의 복당 문제 등 향후 계파 갈등의 뇌관은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 비대위의 '당헌 80조' 절충안은 절묘했습니다.

당직자가 기소되면 직무를 정지하는 당헌은 손대지 않고, 윤리심판원 대신 당무위가 정무적으로 판단해 구제하도록 했는데,

'이재명 방탄용'이다, '민주당 지키기'다, 계파 간 찬반 공방은 잦아들었습니다.

조문을 아예 삭제하라며, 일부 강성 당원들 반발이 이어지고 있지만, 오는 24일 중앙위에서 그대로 의결될 전망입니다.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지난 18일) : 당헌 개정을 원했던 당원들 입장에서 보면 절충안이 좀 부족하다고 느끼실 수 있을 텐데, 이 정도에서 받아주셨으면 합니다. // 저는 이제 당내 분란은 끝나고, 전당대회 끝나면 다음 지도부가 진행해 나가야 할 일이라고 보고요.]

하지만 '친이재명계'과 '비이재명계' 이해가 엇갈리는 쟁점은 남아 있습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직전 '검수완박' 입법 과정에서 당적을 버린 무소속 민형배 의원의 복당 문제가 대표적입니다.

여야 동수로 꾸려지는 안건조정소위원회에 야당 몫으로 포함되려고 탈당하면서 '꼼수'와 '위장' 논란이 일었습니다.

'검수완박'을 밀어붙인 강경 초선 모임 '처럼회' 지원사격을 받는 이재명 의원과 '비명계' 박용진 의원도 당권 주자 TV토론에서 이 문제로 세게 격돌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의원(당 대표 후보 / 지난 17일) : 우리 당 자체의 목표 또는 민주당을 지지하는 분들의 요구·요청을 관철하기 위해서 (민형배 의원) 본인이 희생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박용진 / 더불어민주당 의원(당 대표 후보 / 지난 17일) : 헌법재판관들에게 민주당이 공모하여 이런 일들이 벌어졌다는 절차적 미비점에 대해서 수긍하는, 그렇구나 하고 인지시켜주는 결정이 될 수 있습니다.]

탈당부터 이어진 입법 절차에 문제가 없었는지 따지는 헌법재판소 판단이 일단 변수지만,

지금 판세대로 이 의원을 중심으로 새 지도부가 들어서고, 실제 조기 복당 절차를 시도한다면 계파 간 격론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사실상 전당대회 이후로 미뤄진 최강욱 의원 '성희롱 발언' 징계 재심 처리를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질 가능성도 열려 있습니다.

[김회재 / 더불어민주당 의원(윤리심판위원 / 지난 18일) : 당 대표가 새로 선출되면 윤리심판원 구성이 어떻게 될지 그것은 또 지켜봐야죠. 뭐라고 지금 여기서 말씀드릴 수 없을 것 같네요.]

누가 당권을 잡느냐와 상관없이, 오는 28일 전당대회 이후 새 출발 하는 민주당 열차가 굴곡 없이 굴러갈 수 있을지, 섣불리 예측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YTN 조성호입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