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과거사' 언급 빠진 광복절 경축사...'한일관계 개선'만 초점?

실시간 주요뉴스

광복절 경축사에 ’과거사’ 관련 구체적 언급 없어
尹 "세부적 내용 없지만 경축사 취지에 포함돼"
피해자·야당, "과거사 현안 외면한 경축사" 비판
[앵커]
윤석열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엔 위안부 문제나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같은 과거사 관련 부분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대신, 한일 관계를 개선하고 미래지향적 협력 관계로 업그레이드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는데요,

이를 놓고 피해자 측과 야당에선 일본만을 향한 메시지였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홍주예 기자입니다.

[기자]
전임 대통령들의 임기 첫 광복절 경축사를 보면, 보수와 진보 정부를 막론하고 모두 일본의 역사 인식 문제를 다뤘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이번 광복절 경축사는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 관점에서 개선해야 한다는 점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일본군 위안부나 강제동원 피해자 문제 등 과거사와 관련해선 구체적인 언급이 따로 없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일반적 방향을 이야기하기 위해 세부적인 내용은 포함시키지 않은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를 두고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기반으로 일본과 관계를 재설정해야 한다는 데 일단 무게를 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미중 갈등 심화와 북핵 위기로 일본과의 연대가 그만큼 중요해졌다고 판단했다는 겁니다.

[최은미 /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 : 한미일 협력이라든지 한미 동맹이라든지 이런 부분들이 더 많이 강조가 되면서, (한국이) 번영을 하기 위한 그런 파트너로서 (일본이)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것을 명확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봅니다.]

하지만 이용수 할머니 등 일제 강점기 피해자 측은 물론, 야당 역시 과거사 현안을 외면한 경축사라며 비판의 날을 세우고 있습니다.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원칙도 국민적 공감도 없는 일방적 한일관계 개선 취지는 오히려 일본 정부에 잘못된 신호를 주게 될 것임을 경고합니다.]

또 윤 대통령이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계승을 거론하며 한일문제를 국내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일본 측에 발신했다는 해석도 나오지만 국민적 지지 없이 얼마나 관계개선의 동력을 가질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YTN 홍주예입니다.


YTN 홍주예 (kyoj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