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첫발 뗀 당헌 개정...'이재명 방탄' 논란에 계파 갈등 격화

실시간 주요뉴스

민주당 ’당헌 80조’ 공식 개정 절차 착수
민주당 3선 일부 모임…"당헌 개정 부적절"
오늘 비대위 논의…당무위·중앙위 거쳐 확정
[앵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가 '이재명 의원 방탄 논란'을 빚은 당헌 80조를 고치기로 의결했습니다.

당장 오늘(17일)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이 내용을 논의하는데, 당내에선 격론이 오가고 있습니다.

김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당원 청원으로 촉발된 '당헌 80조' 논란에 대해 공식 개정 절차를 밟기로 했습니다.

부정부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질 때 당직자 직무가 정지되던 걸, 1심에서 금고 이상 유죄 판결을 받은 경우로 바꾸기로 한 겁니다.

[전용기 /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 대변인 : 누구 하나를 위해서 당헌·당규를 개정한 것은 아닙니다. 정치 탄압 등의 이유로 무작위 기소될 수 있는 위협도 충분히 존재한다고 봅니다.]

비슷한 시간에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는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임종성 / 더불어민주당 의원 (개정 찬성) : 실질적으로 국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자는 건데…. 프레임에 의해 기소됐다, 그럼 억울하잖아요.]

[양이원영 / 더불어민주당 의원 (개정 찬성) : 도덕 정치 그만 좀 하라고…. 우리가 성직자 뽑는 거 아니라고 그렇게 얘기했어요.]

[박용진 / 더불어민주당 의원 (개정 반대) : (개정 논의가) 정치적 자충수가 되고 우리 당의 도덕적 정치적 기준에 대한 논란을 가져오는 게 되는 것 아니냐]

[조응천 / 더불어민주당 의원 (개정 반대) : (당헌 80조)저는 제 입장 다 얘기했는데 창피하다고…. 그렇잖아요.]

당 3선 의원들 일부도 따로 모여 당헌 개정 논의가 적절하지 않다는 데 의견을 모으는 등 여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원욱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재명 방탄법이라는 논란이 '오비이락'처럼 비치는…) 그렇죠. 과전불납리(오이 밭에서 신발을 고쳐 신지 않는다)]

당헌 개정안은 비대위와 당무위원회를 거쳐 전국 대의원대회나 중앙위원회에서 확정됩니다.

특정 인물과 상관없이 당헌 개정은 필요하다는 입장인 우상호 비대위원장도, 계파 갈등 격화 가능성에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 (수정안 나올 여지가 있을까요?) 비대위 가서 얘기할게요. 지금부터 저는 얘기하면 안 돼요.]

한동안 사그라져 보였던 계파 간 갈등 양상이 당헌 80조 개정을 두고 다시 한 번 두드러지는 모양새입니다.

이재명 의원이 당권 경쟁에서 확실한 독주를 이어가는데 나온 이번 논란에 대해 비대위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됩니다.

YTN 김승환입니다.



YTN 김승환 (k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