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與, '이준석 기자회견' 후폭풍 계속...李 "도대체 뭐에 씐 거냐"

실시간 주요뉴스

이준석, ’양두구육’ 꺼내 들며 尹 대통령 직격
이준석 발언에 당 안팎에서 비판 잇따라
이준석, 당원 가입 독려 글 올리며 적극 반박
[앵커]
윤석열 대통령과 친윤계 의원을 겨냥해 작심 비판을 쏟아냈던 이준석 대표의 기자회견을 둘러싼 후폭풍이 거셉니다.

너무 지나쳤다, 망언이라는 비판이 나오자 이준석 대표가 곧장 반격에 나서는 등 국민의힘 내홍이 다시 격화하고 있습니다.

엄윤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준석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겉과 속이 다르다는 뜻의 '양두구육'을 다시 꺼내 들어 윤석열 대통령을 직격 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어제) : 돌이켜 보면 양의 머리를 흔들며 개고기를 가장 열심히 팔았고, 가장 잘 판 사람은 바로 저였습니다. 대통령 선거 과정 내내 한쪽으로는 저에 대해서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 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던 제 쓰린 마음이….]

마음에 내키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윤석열 대통령 당선을 위해 열심히 뛰었지만, 지금은 후회한다는 뜻으로 해석됐습니다.

그러자 당 안팎에서 비판이 쇄도했습니다.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자신은 개고기를 판 적이 없다며 불쾌감을 드러냈고, 역시 전당대회 출마를 고민 중인 나경원 전 의원도 지나쳐도 너무 지나쳤다며 이준석 대표 본인부터 돌아보라고 가세했습니다.

비대위원 후보로 거론되는 김미애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개고기냐며, 당 대표로서 결코 해서는 안 될 망언으로 규정했습니다.

자신의 SNS에 당원 가입 독려 글을 올리며 세 결집에 나서고 있는 이준석 대표도 가만있지 않았습니다.

기자회견을 봤다면 그렇게 생각할 수 없는데 다들 뭐에 씐 건지 모르겠다고 맞받았습니다.

대통령과의 독대를 공개한 것을 두고도 일부에서 '폭로 프레임'으로 잡으려 한다며 당 대표가 대통령에게 정책 제안한 게 무슨 문제냐고 반박했습니다.

전당대회가 한창인 민주당은 여권의 내홍 격화를 놓치지 않고, 윤석열 대통령과 엮어내며 공세 수위를 끌어 올렸습니다.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 참 잔인한 것이 정치라고 하지만, 이준석 대표의 말이 사실이라면 참으로 우리는 배은망덕한 대통령을 모시고 있다는 한탄을 하게 됩니다. 당내 통합조차 이루지 못하는 분이 지금 대한민국을 이끌고 있으니….]

집권 여당의 혼란을 추스려야 할 '주호영 비대위'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 백일 전인 모레(16일)까지 인적 구성을 마치는 것을 목표로 인선 작업이 한창입니다.

다만 비대위 성격과 불확실한 활동 기한으로 인해 일부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는데, 비대위 구성을 통해 이준석 대표를 둘러싼 극심한 내부 분열이 조금이나마 수습될지 관심입니다.

YTN 엄윤주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