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여름 금강산' 홍보...금강산 독자 개발 본격화하나?

실시간 주요뉴스

금강산 관광 사업, 2008년 이후 중단
김정은 위원장, 남측 시설 철거 직접 지시하기도
北, 올해 초부터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돌입
北, 금강산 지구 ’독자 개발’ 돌입할 수도
"’위드 코로나’ 맞춰 외화벌이 창구 재가동" 해석
[앵커]
예로부터 여름철의 금강산을 봉래산이라 불렀죠.

북한이 금강산의 여름 절경을 소개하는 영상을 조선중앙TV를 통해 공개했습니다.

최근 북한이 금강산 관광지구의 남측 시설을 추가로 철거하는 동향이 파악된 터라, 금강산 독자 개발에 시동을 거는 건지 배경에 관심이 모입니다.

홍주예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북한 조선중앙TV 보도에 등장한 금강산 전경입니다.

해설원 두 명이 관광객으로 보이는 남성과 함께 이동하며 금강산 곳곳을 안내합니다.

특히 여름엔 크고 작은 폭포들이 장쾌한 경관을 자랑한다고 소개합니다.

[김성혜 / 금강산관광안내사 해설원 : (구룡폭포는) 지금처럼 이렇게 물 양이 많을 때는 그 길이가 120m나 됩니다. 보시는 것처럼 폭포의 모습이 웅장하고 기세차서 우리 금강산 4대 명폭포 중에서도 제일가는 폭포로 되고 있습니다.]

남한 관광객의 금강산 방문은 지난 2008년 박왕자 씨 피살 사건과 함께 중단됐습니다.

이후 북한은 남측이 소유한 금강산 시설 일부를 몰수하거나 동결했습니다.

또, 2019년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 현지 지도 자리에서 남측 시설 철거를 직접 지시하기도 했습니다.

[조선중앙TV (2019년 10월) :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 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급기야 올해 초부터 해금강 호텔과 금강산 골프장 시설을 철거하기 시작했고,

이번 달 들어선 온정각과 현대아산 금강산사업소에 대한 추가 철거 동향도 포착됐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이 금강산에서 남측의 흔적을 지우고 본격적인 독자 개발에 돌입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대북 제재의 틈바구니에서 북한은 관광 산업을 외화벌이 창구로 활용해 왔기 때문입니다.

그러다 지난 2년 반 동안 코로나19 유행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못 들어오면서 외화 자금줄도 끊긴 건데, 이제 '위드 코로나' 기조에 맞춰 금강산 관광에도 다시 숨을 불어넣으려 할 거란 전망입니다.

[박원곤 /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 : 미국과의 대결 국면을 계속 가져가면서 핵에 대한 개발을 하고 포기할 의사가 없기 때문에 그 와중에 제재는 계속 부과가 될 거고 그렇다면 제재를 회피하는 방법 중에 그나마 좀 열려 있는 것 중에 하나가 관광이니까, 코로나 상황과 연계해서 그쪽으로 갈 가능성이 있는 거죠.]

그러나 오랜 국경 봉쇄로 현금과 물자가 모두 부족하고, 김정은 위원장의 역점 사업인 원산·갈마 관광지구 완공도 계속 늦춰져, 과연 북한이 금강산을 자체 개발할 여력이 있는지는 의문으로 남습니다.

YTN 홍주예입니다.



YTN 홍주예 (hongkiz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