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김여정 "원수님 고열로 앓아"...김정은 건강 언급 이유는?

실시간 주요뉴스

北 김여정, 김정은 ’고열’ 공개적으로 언급
北 김정은, 코로나19 감염 후 회복했을 가능성
방역위기 극복 판단 후 공개 자신감 생겼을 수도
’방역 대응 전념’ 부각하려는 의도도 엿보여
[앵커]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오빠인 김정은 위원장이 고열을 심하게 앓았다고 언급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이 실제로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과 함께, 민심 동요를 차단하기 위한 정치적 수사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방역전 승리를 선언한 직후,

이어서 토론에 나선 동생 김여정 부부장은 김 위원장이 최근 고열에 시달렸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서 최고 지도자의 건강 상태를 언급하는 일은 굉장히 이례적입니다.

[김여정 / 북한 노동당 부부장 : 고열 속에 심히 앓으시면서도 자신이 끝까지 책임져야 하는 인민들 생각으로 한순간도 자리에 누우실 수 없었던 원수님….]

김 위원장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했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대목입니다.

한때 일일 발열 환자가 40만 명에 육박했던 북한의 코로나 유행을 김 위원장도 피하지 못했을 수 있다는 겁니다.

사실이라면, 방역 위기를 극복했다고 판단한 뒤에야 공개할 자신감이 생겼을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실제로 감염되진 않았어도, 고열을 앓을 정도로 방역 대응에 전념했음을 부각하려는 의도도 엿보입니다.

[양무진 /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국가비상방역총사령관으로서 밤낮으로 일하다가 생긴 피로 누적의 우회적인 표현이고 코로나를 포함한 모든 아픔을 주민과 함께하는 애민 지도자상을 부각시키려는 의도로 분석합니다.]

전염병과 식량난에 따른 민심 동요를 차단하기 위한 일종의 정치적 수사였을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참석자들이 김 부부장의 발언을 듣고 눈물을 흘리는 장면을 여러 차례 방송으로 내보낸 것도 이를 뒷받침한다는 지적입니다.

YTN 조수현입니다.




YTN 조수현 (sj10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