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옥임 "이준석 본인에게도 책임 있어...당 대표보다 평론가처럼 보여"

실시간 주요뉴스

■ 진행 : 김정아 앵커
■ 출연 : 정옥임 / 前 국회의원, 김형주 / 前 민주당 국회의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YTN 뉴스나이트〉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이준석 대표의 가처분신청도 비대위 활동에 걸림돌이기는 한데요. 이준석 대표 지금 지방에 머물면서 어젯밤에 페북에 글을 올렸는데요.

사진 한 장과 함께 쌓는 건 2년, 무너지는 건 2주. 2년은 김종인 비대위부터 본인이 대표로 있었던 재임 기간을 얘기했는 것일 테고 2주는 문자 파동 이후에 비대위 전환 시기를 얘기하는 것일 텐데 내일 어떤 얘기를 기자회견에서 내놓을까 굉장히 관심이에요.
어떻게 예상하십니까?

[김형주]
글쎄요, 지금 장제원, 권성동 이런 분들에 대한 직접적인 공격을 뛰어넘어서 가장 초미의 관심사는 윤 대통령에 대하여 섭섭함이라든지 하자라든지 문제라든지 그런 얘기까지 하게 됐을 경우에 파장이 간단하지 않다라는 측면이에요.

이미 삼성가노라든지 그런 얘기는 아주 그야말로 장제원 의원에 대한 직격탄도 이미 내놓았지 않습니까? 그렇다면 권성동, 장제원 이런 분들에 대해서도 그 정도로 했는데 이제 남아있는 부분이 있다면 대통령에 대하여 내가 시키는 대로 안 해서 이런 지지율이 나왔다라든지 이런 식의 총체적인 윤 대통령 주변 사람들에 대한 싸잡아서 비난을 한다든지 이렇게 했을 때 파장이 예상되는데 과연 그런 길을 갈 것인가. 다만 방금 우리가 사진을 봤습니다마는 자기 집에 저런 사진을, 결국 아직까지는 자기가 당을 떠날 생각이 없다, 신당을 안 한다라는 것은 여전히 돌아오겠다라는, 정치를 해도 여기서 하겠다.

그렇다면 저렇게까지 표현을 하는. 자기 당의 대표로서 자기 당 모습을 그렇게까지 표현해야 되느냐. 저는 그것은 매우 어리석은 행동이라고 생각이 들고요.

[앵커]
내일 어느 정도 수위의 발언이 나올지 굉장히 관심인데 일단 13일 토요일을 기자회견 날짜로 잡은 건 왜였을까요?

[김형주]
글쎄요. 보통 정치인들이 일요일날로 잡지 기자들이 일 안 하는 토요일날 잡는 것은 매우 예상하지 못했던 부분인데요. 요즘에는 유튜브 하는 분들도 많고 표현하는 것은 언제든지 할 수 있습니다마는 어쨌든 그런 의미에서 오히려 일요일날 하면 월요일날 묻히기 때문에 차라리 일요일날 터뜨리겠다는 심리로 하루 앞당겨서 토요일날 했을 수 있겠습니다마는 나름대로 토요일날 했다는 것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보시는 분은 여러 가지 조율할 수 있는 시점을 찾아가겠다.

오히려 한숨을 돌리는 시점으로 이해하시는 분들도 있고 또 다른 한편으로 보면 그 반대로 보면 보통 정치인들이 일요일날 얘기해서 월요일날 화면에 나오는 것보다 오히려 일요일날 더 심각한 문제 제기를 하겠다는 선제적 공격으로 볼 수 있는데 지금 모든 사람들이 알다시피 이준석 대표의 스타일은 그 측근에 있는 사람들은 다 가처분을 포기했습니다.

김용태 최고도 그렇고 정미경 의원도 그런 입장인데 본인은 끝까지 그런 길을 뚜벅뚜벅 가지 않을까. 다만 발언의 수위를 대통령한테 바로 겨눌 것인지 아니면 당과 국민들에 대한 메시지로 할 것인지 그 부분만 남아 있다고 보여집니다.

[앵커]
앞서 정옥임 의원님께서 지적해 주신 대로 17일이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인데 이날이 이준석 대표 가처분 첫 심문 기일 아니겠습니까? 그러니까 여전히 중재의 목소리가 당내에서는 계속 나와요.

그런데 김근식 전 정세분석실장이 수요일에 이 자리에 나오셔서 이준석 대표와 통화를 했는데 기록을 남기고 싶다, 이 얘기해서 가처분 신청까지는 했는데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혹시나 기대를 섞어서 가처분신청을 취소한다, 이런 메시지가 나올 가능성도 살짝 언급을 했거든요. 이런 전향적인 입장을 밝힐 가능성도 있을까요?

[정옥임]
저는 솔직히 모르겠어요. 지금 온라인으로 가처분신청을 하고 또 청년 당원들이 가처분 신청과 함께 탄원서를 냈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 청년 당원들의 경우는 이준석을 지지해서가 아니라 이렇게 당의 민주주의라든지 절차에 있어서의 오류는 바로잡고 가야 되는 애당심에 근거한다, 이런 얘기를 했다고 그러는데요.

내일 이준석 대표가 무슨 얘기를 할지 그건 모르겠지만 아까 김 의원님 말씀하셨듯이 저는 대통령을 향한 공격이라든지 또는 윤핵관을 향한 공격. 그런 거 하겠죠, 평소에도 했으니까. 그런데 무엇보다도 그런 얘기에 앞서서 본인이 당대표로서 반성하고 성찰하고 국민들께 이러한 걱정과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한 송구스러운 마음을 표출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적어도 지금 대한민국의 가장 책임 있는 집권여당의 대표인 상황에서 이런 생각지도 못한 그런 상황이 만들어졌다면 본인에게도 어찌됐든 간에 일말의 책임이 있다라는 얘기가 서두에 나와야 된다고 생각하고요. 글쎄요, 김근식 위원장이 말했다고 하는 모든 것을 다 거두어들이겠다. 그러니까 극적인 효과를 위해서 그럴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했다는데 저는 솔직히 거기까지는 모르겠습니다.

[앵커]
거기까지는 모르겠다. 일단 나의 책임도 인정하는 이 발언은 들어갔으면 좋겠다.

[정옥임]
그리고 본인에게도 책임이 있습니다. 그리고 사실 당대표의 리더십으로 보기에는 마치 평론가처럼 한 것도 있고 또 당의 수많은 사람들하고의 이해충돌이 보는 사람 입장에서는 굉장히 불편했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30분 전에 이준석 대표가 페북에 글을 남겼는데 내일 기자회견까지 전화기를 꺼놓겠다. 무슨 일 있는 거 아니니까 걱정하지 마시라. 이런 글을 남겼다고 합니다. 내일 기자회견 지켜보도록 하고요.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