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김여정 "코로나19 남측 탓...보복 대응 검토 중"

실시간 주요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남측에 의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북에 유입됐다고 주장하며 강력한 보복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부부장이 어제(10일) 열린 전국비상방역총화 회의 토론에 나서 이번에 겪은 국난은 명백히 세계적인 보건위기를 기화로 자신들을 압살하려는 적들의 반공화국대결광증이 초래한 거라고 주장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전선 가까운 지역이 초기 발생지라는 사실은 남조선 것들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했다며, 색다른 물건짝들을 악성 비루스 유입의 매개물로 보는 것은 당연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남한으로부터 오물들이 계속 쓸어 들어오는 현실을 언제까지나 수수방관해둘 수만은 없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한다며 반드시 강력한 대응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아주 강력한 보복성 대응을 가해야 한다면서, 만약 적들이 비루스가 유입될 수 있는 위험한 짓거리를 계속 행하는 경우 비루스는 물론 남조선 당국 것들도 박멸해 버리는 것으로 대답할 거라고 위협했습니다.


YTN 홍주예 (hongkiz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