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인위적 쇄신' 없이 출발...尹, 휴가 복귀 메시지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휴가를 마치고 내일(8일) 업무에 복귀합니다.

인적 쇄신은 하지 않기로 기조를 잡은 만큼 출근길 '약식 회견' 메시지에 시선이 쏠리는데요.

겸허하게 사과하고 새롭게 거듭나겠다는 내용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 대통령실에선 대선 과정에서 지지율 위기를 겪었을 때를 반면교사 삼을 것이란 예상이 나옵니다.

박소정 기자입니다.

[기자]
대선을 앞둔 올해 초!

당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잇단 실언에다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 등으로 지지율이 추락했습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도 골이 깊어져 숙고에 들어간 윤 후보는 이틀 후 전격 기자회견을 열고 고개를 숙입니다.

[윤석열 / 당시 국민의힘 대선 후보(지난 1월 5일) : 다 모두 오롯이 후보인 제 책임입니다. 그리고 제 가족과 관련된 문제로도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대대적인 선대위 개편을 발표한 뒤 민심에 이같이 호소했습니다.

[윤석열 / 당시 국민의힘 대선 후보(지난 1월 5일) : 국민이 기대하셨던 처음 윤석열의 모습으로 돌아가겠습니다. 또 제가 하고 싶은 말이 아니라 국민께서 듣고 싶어 하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이른바 '윤핵관'들의 선대위 직책도 내려놓게 한 윤 후보는 이튿날 이 대표와 극적으로 화해했습니다.

대선 승리를 향해 승부수를 던진 셈입니다.

되짚어보면 지금과 유사한 측면이 있습니다.

추락한 지지율로 벼랑 끝에 몰려 쇄신론이 분출하는 시기라는 점입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올해 초 위기를 극복했던 윤 후보의 메시지를 반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이 휴가에서 돌아와 어떤 일성을 내놓을지 초미의 관심인데, 당시처럼 겸허하게 책임을 인정하며 국민에 다가가야 한다는 겁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겸손, 책임, 신뢰, 위기를 기회로 등이 핵심 메시지가 되지 않겠느냐고 예상했습니다.

취임 100일 행사가 중요한 게 아니라면서 경축사를 발표할 광복절 전까지 달라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핵심이라고 했습니다.

다만 윤 대통령은 여전히 인적 쇄신에는 부정적입니다.

누군가를 희생양처럼 바꾸는 게 근본적 해결이 아니라는 시각인데, 관건은 국민을 설득할 수 있을지입니다.

인사 논란의 시발점이었던 검찰 측근 출신 인사를 바꿔야 진짜 변화로 읽힐 것이란 지적도 있습니다.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 봉합이 불가능해 보인다는 점도 난제입니다.

결국, 위기 극복이 쉽지 않다는 비관과 많은 임기가 남은 만큼 충분히 회복 가능하다는 낙관이 공존하는 가운데, 2주 만에 재개될 출근길 약식 회견에 어느 때보다 시선이 쏠립니다.

YTN 박소정입니다.



YTN 박소정 (soj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