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李, '윤리위 심판대' 운명의 한 주...예상 시나리오는?

실시간 주요뉴스

與 윤리위, 7일 개최…"이준석 소명 듣고 결정"
징계 여부 쟁점은 '성 접대 증거 인멸 지시 의혹'
李, 윤리위 고비 넘기면 '자기 정치' 속도 낼 듯
李 조기 사퇴 시, 임시전대 열어 대표 다시 선출
[앵커]
'성 접대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받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할 당 윤리위가 오는 7일 열립니다.

어떤 결과가 나오든 정치적 후폭풍이 불가피한데, 예상 시나리오를 강진원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기자]
국민의힘 윤리위는 지난달 22일 5시간 가까이 마라톤 회의를 진행했지만, 이준석 대표에 대한 답을 내놓진 못했습니다.

다만, 2주 정도 미룬 오는 7일 입장을 정리하기로 했습니다.

[이양희 / 국민의힘 윤리위원장 (지난달 22일) : 제4차 중앙윤리위원회를 7월 7일 개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준석 대표의) 소명 청취 후 심의 의결하기로 했습니다.]

성 접대 의혹을 무마하기 위해 증거 인멸을 지시했는지, 이 대표의 소명을 최종적으로 들어본 뒤 판단하겠다는 겁니다.

어떻게든 그날 결론 낼 것이란 관측에 무게가 실리는 이유인데, 윤리위의 선택지는 크게 3가지입니다.

우선, 이 대표를 징계하지 않거나 결정 자체를 미룰 가능성입니다.

증거인멸 교사 의혹의 전제가 되는 성 접대 의혹이 불거진 시점 자체가 지난 2013년으로 오래돼 증거 확보가 쉽지 않은 데다, 경찰 수사도 진행 중이기 때문입니다.

초유의 집권 여당 대표에 대한 징계가 불러올 정치적 파장을 염두에 둘 수도 있습니다.

이럴 경우, '자기 정치'를 공언했던 이 대표는 당 혁신위를 고리로 공천 개혁 등 '주도권 드라이브'를 더 강하게 걸 것으로 보입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지난달 12일) : 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당을 만들기 위해서 제 의견을 더 많이 투영시키겠습니다.]

하지만 다른 결론이 나온다면, 상황이 복잡해집니다.

'경고'는 국민의힘 윤리위가 내릴 수 있는 4종류의 징계 가운데 가장 낮은 수위이지만, 그 자체로 이 대표 입장에선 부담입니다.

당헌, 당규상 대표직 수행에는 문제가 없더라도 리더십에 타격은 불가피하기 때문입니다.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가 나올 경우에는 '사퇴론'이 불거질 수밖에 없습니다.

최소 1개월부터 최대 3년까지인 당원권 정지 기간을 고려하면, 윤리위의 판단에 따라 임기가 1년 남짓 남은 이 대표의 업무 수행이 사실상 불가능해질 수도 있습니다.

제명과 탈당 권유는 두말할 나위도 없습니다.

특히, '친윤' 그룹은 물론 안철수 의원 등 당내 견제 세력과의 신경전이 고조된 터라, 이 대표의 거취에 대한 압박 수위는 더 올라갈 것으로 보입니다.

[배현진 / 국민의힘 최고위원 (지난달 20일) : 본인이 얘기 제일 많이 하셨어요. 여태까지!]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지난달 20일) : 내 얘기를 내가 유출했다고? 내 얘기를 내가 유출했다고?]

[안철수 / 국민의힘 의원 (지난달 29일) : 누군가가 악의적으로 시선을 자기들이 아니라 다른 쪽으로 모으기 위해서 악의적인 거짓말을 퍼트린 거죠.]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지난달 29일) : 안철수 (의원이) 2016년에 살고 계시는가 봅니다. 그런 거 평생 즐기십시오.]

이 대표가 결국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조기에 물러난다면, 국민의힘은 임시 전당대회를 열어 다시 수장을 뽑아야 합니다.

하지만 현행 당헌상 새 대표는 이준석 대표의 잔여임기만 채울 수 있어서, 핵심인 2024년 총선 공천권은 행사하지 못합니다.

잔여임기 조항 삭제 등 차기 당권 주자들의 치열한 수 싸움이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오는 까닭입니다.

여기에다 이 대표가 징계에 불복해 당 윤리위에 재심을 청구하거나 가처분 신청 등 법적 공방에 나설 경우, 여당 내 권력 구도를 둘러싼 갈등의 불씨는 상당 기간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강진원입니다.



YTN 강진원 (jin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