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평양에 새벽까지 장대비..."오후부터 보통강 위험수위"

실시간 주요뉴스

장마가 시작된 북한에 연일 폭우와 집중호우가 쏟아져 평양 도심을 관통하는 보통강 수위가 위험 수위에 근접하고 있습니다.

조선중앙TV는 오늘 어젯밤부터 오늘 새벽까지 평양시에서 폭우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렸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평양 일부 지역의 강수량이 150㎜까지 예상된다며 오후부터 보통강에서 위험 수위가 예견된다고 전했습니다.

보통강이 범람할 경우 수많은 수재민 발생과 시설물 피해가 불가피합니다.

조선중앙TV는 또 다음 달 1일까지 평안도와 자강도, 황해도, 개성시, 강원도 내륙 일부 지역에 300∼500㎜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가비상재해위원회는 전 지역의 붕괴 위험 건물을 조사했고 위기 사태 발생 때 급파할 구조대와 의료대의 비상동원 준비 상태를 점검했습니다.

이 같은 기상 악화로 북한 주민의 주요 식량인 감자와 밀, 보리 농사에 어려움이 클 것으로 우려됩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