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고공침투에 드론까지...대체불가 특전사 '첨단 훈련'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고공 침투는 육군 특전사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전술입니다.

최고 난도의 이 훈련에 첨단 장비까지 도입돼 작전 수행 능력이 한층 더 강화됐다고 하는데요.

신준명 기자가 동행했습니다.

[기자]
3,000m 상공에 올라간 특전 요원들.

일사불란하게 상공으로 뛰어듭니다.

요원들은 목표물이 눈에 보일 만큼 낮은 고도까지 내려온 뒤에야 낙하산을 펼쳐 신속하게 착륙합니다.

항공기 소음을 적에게 들키지 않기 위해 높은 고도에서 이탈하면서도 낮은 고도에서 낙하산을 개방해 목표물에 빠르게 접근하는,

특전사의 고공 강하 훈련 모습입니다.

산소가 희박한 고고도에서 뛰어내린 뒤 수십km 떨어진 목표물에 정확히 착지해야 하는 최고 난도의 전투 기술.

첨단 장비 '윈드터널'을 이용한 지상 훈련은 필수입니다.

전군에서 유일하게 특전사만 갖추고 있는 이 '윈드터널'은 시속 190km 이상의 인공 강풍으로 실제 강하와 동일한 환경을 조성합니다.

저도 직접 훈련을 받아보겠습니다.

[김연수 상사 / 특수전학교 고공교관: 창공은 단 한 번의 실수도 용납하지 않습니다. 기상에 상관없이 다양한 환경에서 강하 기술을 숙달해 완벽한 고공 침투 능력을 갖춘 특전 요원을 양성하고 있습니다.]

고공 침투로 적진 깊숙이 잠입한 특전 요원들은 정찰 임무에 돌입합니다.

직접 보고 듣는 정보뿐만 아니라 정찰 드론까지 운용해 적의 정확한 위치와 규모를 파악해 냅니다.

이후 탐지된 정보를 이용해 적을 파괴하는 화력 유도 절차도 실제 전장이 그대로 구현된 시뮬레이터를 통해 반복·숙달하게 됩니다.

[전효승 중령 / 특수전사령부 교육훈련과장 : 특수전사령부는 다양한 첨단장비를 교육 훈련에 적극적으로 반영함으로써 훈련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고 성공적인 임무 완수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첨단 장비 도입으로 실전보다 더 실전 같은 훈련을 받고 있는 특전사.

대체 불가라는 그 입지를 더욱 굳건히 다지고 있습니다.

YTN 신준명입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