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박지현에 '국민의힘' 옷 합성 공세 펼친 강성 지지자들

실시간 주요뉴스

■ 진행 : 김대근 앵커
■ 출연 :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 / 권지웅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 있잖아요. 최근에 당에서 좀 공격을 받는 상황이 있습니다. 저희가 사진을 준비했는데 보여주세요. 이재명 의원 지지하시는 분들이 있는 커뮤니티잖아요. 거기에 재명이네 마을에 저런 사진이 올라왔다는 거예요.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에게 빨간 점퍼를 입은 것처럼 색깔을 바꾸고 기호 2번을 단 그런 모습을 사진으로 저렇게 올렸습니다. 최근에 최강욱 의원 6개월 징계 처분에 대해서 박지현 위원장이 비판하는 발언을 두고 공세를 펴는 것으로 보이는데 어떻게 볼 수 있을까요?

[김용태]
정치권에서 저런 조롱과 비아냥, 특히 동료 의원 정치인들끼리 비아냥은 지양해야 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고요. 그리고 누가 비대위원장으로 박지현 위원장을 모셨습니까? 민주당 당원들과 민주당 지도부가 모시지 않았습니까?

그러니까 박지현 위원장을 모신 이유는 당을 향해서 2030 여성의 입장에서도 목소리를 전달하고 또 중도의 입장을 많이 전달하고 상식의 목소리를 대변하라고 모셔왔는데 이제 와서 박지현 위원장을 향해서 수박이다 하면서 욕을 하면서 저렇게 조론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보고요.

그리고 관련해서 김남국 의원은 박지현 위원장을 향해서 말하는 걸 보면 이준석 당대표보다 훨씬 더 발언이 아집에 갇힌 것 같다고 하고 정봉주 전 의원께서는 박 전 위원장을 향해서 기자의 길을 가시든 9급 공무원의 길을 가시든, 이런 표현을 하셨는데 기자를 폄훼하는 건가요? 아니면 9급 공무원을 폄훼하는 건가요?

[앵커]
정치하지 말고 다른 일 해라. 아니면 외부에서 비판하는 일을 해라, 이런 의미인 것 같아요.

[김용태]
들으시면 기분 나쁘셔야 할 말입니다. 기자하라는 말, 저는 이걸 이해를 할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저는 민주당이 경험과 나이로 어떤 정치인을 평가하는 것은 구태라고 보고요. 지금 민주당을 보면 경험이 독이 될 수도 있겠구나를 느끼거든요.

왜냐하면 과거에 586 민주화운동의 영광에 살아서 지금 현재를 부정하고 변화를 부정하는 세력이라고 보기 때문에 저는 경험이 독이 된다고 봅니다.

[앵커]
지금 당내 강성 지지자들 사이에서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에 대한 공세가 강화되고 있는 상황인데 박지현 위원장 규탄하는 성명서를 또 당에 전달을 한다, 이런 얘기도 들었고요.

그러다 보니까 이거 얼마 뒤면 전당대회가 있을 텐데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이 최고위원 도전하는 거 아니냐, 이런 전망을 하는 경우도 있거든요. 지금과 같은 상황이면 전망이 어떨까요?

[권지웅]
이 사안과 상관없이 저는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께서 따로 고민할 거라고 생각하고요. 이것 때문에 나간다, 혹은 못 나간다 이렇게 판단하지는 않을 것 같고. 저는 그런데 이 상황이 좀 매우 안타깝습니다.

그러니까 물론 민주당의 공식 입장은 아닙니다. 여기에 올라왔던 커뮤니티의 글이라든지 아니면 사진이라든지 이런 것들은 민주당 내의 어떤 한 커뮤니티에서 올라온 것이기는 합니다마는 사실은 박지현 비대위원장을 두고 민주당이 변할 수 있을까라고 기대하는 사람들의 눈의 초점은 사실 민주당을 쳐다보고 있는 겁니다.

민주당이 과연 박지현 위원장을 감싸안을 수 있을까, 혹은 아니면 내치게 될까. 이것이 민주당이 혁신하려고 하는 의지가 높으냐, 낮으냐를 보여주는 척도라고 생각하는데 그 면에서 아까 그런 예를 들어서 합성한 사진이라든지 아니면 탄원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은 박지현 위원장을 밀어내고 있는 모습이에요.

그것은 다른 말로 하면 혁신하고자 하는 의지가 적다, 혹은 아니면 혁신의 의지를 밀어내고 있는 이런 상황으로 읽혀서 저는 이 상황이 되게 안타깝기는 합니다.

[앵커]
당내에서도 워크숍 현장에서도 팬덤정치에 대해서 우려를 표하는 그런 의원들의 목소리도 나왔다고 하니까요. 앞으로 어떻게 당에서 대응을 하는 모습이 있겠죠. 좀 지켜보겠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