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부부의 지인 아들, 대통령실 근무..."사적 채용은 억지 주장"

실시간 주요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부와 가까운 사이로 알려졌던 지인의 아들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A 씨가 현재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실에서 일하며 청년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것이 맞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시사저널은 A 씨 부친이 강원도 동해에서 전기공사 업체를 운영하는 사장으로 윤 대통령과 매우 오래된 친구 관계로 전해진다고 보도했습니다.

A 씨는 윤 대통령 대선후보 시절 캠프에서 활동했으며 비공식으로 대외일정 수행을 담당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를 두고 사적 채용이라는 야당의 비판이 나오자 대통령실은 세계 모든 대통령 비서실은 참모 상당수를 대통령과 직간접적으로 일해 본 사람들로 충원하는 만큼 '사적 채용'이란 용어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반박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공개 채용이라도 했느냐고 반문하면서 공적 조직에서 일하는 사람을 '비선' 운운하는 것은 악의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YTN 박소정 (soj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