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야, 수도권 마지막 총력전...'김포공항 이전 공약' 공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마지막 휴일, 여야 지도부는 최대 격전지인 경기도에서 막판 표심을 끌어모았습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내놓은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놓고 여야가 날 선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엄윤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선거 전 마지막 휴일, 최대 격전지인 경기도에서 현장 회의를 진행했습니다.

이재명 후보가 내놓은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 야당 내부에서도 반발의 목소리가 나오자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그러면서 힘 있는 여당을 앞세워 교통여건 개선 등을 거론하며 표심을 파고들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큰 인프라 투자는 힘 있는 여당만 할 수 있다, 이런 생각을 가지고 책임감을 가지고 선거에 임하고 있습니다. 여당에서 예산협의를 통해서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음을 도민들께서 인지하셨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민주당 지도부도 경기도에서 마지막 휴일 유세전을 이어갔습니다.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비판하는 국민의힘에 대해 이재명 후보 측은 수도권 서부 대개발을 위한 공약을 갈라치기하고 있다고 맹비난했습니다.

이어 내홍을 겪던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도 성남 지원 유세에 나서는 등 경기 전역에서 지역별 맞춤공약을 내놓으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 김동연 후보는 경제전문가로서 대한민국에서 최고의 실력과 경력을 쌓은 진짜 실력가라는 것을 여러분이 잘 아실 것입니다.]

후보들 역시 시민들과의 접촉면을 넓혀가며 막판 총력전을 펼쳤습니다.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는 민주당 송영길 후보와 이재명 후보가 제대로 된 공약 하나 마련하지 못했다고 비난했고,

[오세훈 /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 정말 이해할 수 없고 동의할 수 없는 이런 공약을 투표하기 사흘 전에 내놓은 송영길, 이재명 두 후보 이번 기회에 국민들이 바보가 아니라는 걸 확실하게 보여줍시다.]

송영길 후보는 오히려 오 후보야말로 서울시장을 3선까지 했지만 뚜렷한 성과가 없다며 맞받았습니다.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 서울 시민들이 박수 칠만한 특별히 기억나는 거 없죠? 그래서 문제가 있는 것 같아요. 3번이나 했는데, 송영길은 (인천시장을) 한 번밖에 안 했는데 4년 만에 인천을 부도 위기에서 구하고.]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6·1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을 두고 여야 모두 촉각을 곤두세운 가운데, 아직 어느 한쪽에 유리한 결과가 이어질 것이라고 예측하기에는 섣부른 만큼 여야 지도부와 후보 모두 투표율 끌어올리기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YTN 엄윤주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