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더뉴스] '文치매 막말 논란' 김승희 복지부 장관 후보자...뭐라고 했길래?

실시간 주요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남은 내각 인사를 발표했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박순애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김승희 전 의원, 그리고 차관급인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는 오유경 서울대 약학대학장이 낙점됐습니다.

이번 인사 발표의 공통점. 보시는 것처럼 3명 모두 여성입니다.

윤석열 정부 인사의 핵심 키워드는 무엇보다 '능력'이었는데요.

그간의 인사 기조를 바꾸게 된 이유로 외신 기자의 질문도 한몫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어떤 질문이었을까요? 듣고 오시죠.

[워싱턴포스트(WP) 기자 (21일, 한미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 : 지금 (한국의) 내각에는 여자보다는 남자만 있다. 대선 기간 남녀평등을 이루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는데 한국 같은 곳에서 여성 대표성 증진을 위해 어떤 일을 할 수 있고, 남녀평등을 이루기 위해 어떤 일을 하려고 계획하고 있습니까?]

윤 대통령은 이와 같은 지적에 일부 공감하고, 의장단 접견 자리에서도, 참모의 조언을 통해 정신이 번쩍 들었다고 밝힌 바 있는데요.

이러한 계기들로 남은 인사에서는 여성에 대한 안배를 우선적으로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교육부, 복지부 장관 후보자도 남성 후보자들로 최종 결재했다가 다시 여성 후보자로 변경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죠.

박지원 전 국정원장도 윤 대통령의 내각 발표에 대해 "순발력이 보통이 아니다"라고 평가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다시 가시밭길이 예견되는 후보가 있습니다.

바로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김 후보자는 1988년 국립보건안전연구원 보건연구관으로 공직에 입문해 2008년 첫 여성식약청 국장 등을 거쳐 2015년 식약처장 자리에 오른 식품약리 분야 전문가입니다.

이후 박근혜 정부 시절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한 20대 국회의원 출신이기도 한데요.

윤석열 정부에서는 정호영 후보자가 낙마하면서 공석이 된 자리에, 상대적으로 청문회 통과 가능성이 높은 정치인이면서 여성이고, 동시에 전문성까지 갖춘 점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김 후보자의 과거 발언이 다시 문제가 되면서 민주당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2019년 국정감사에서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건망증을 장관이 챙겨야 한다며, 치매 초기 증상까지 거론하면서 논란이 일었는데요. 들어보시죠.

[김승희 / 전 의원 (2019년 국정감사) : 건망증은 치매의 초기 증상으로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국민들은 가족의 치매를 걱정하고 있음과 동시에 요즘 대통령의 기억력 문제를 많이 걱정하고 있습니다. 이쯤 되면 대통령 주치의 뿐만 아니라 보건복지부 장관님께서도 대통령 기억력을 잘 챙기셔야 된다. 저는 그렇게 생각하고요.]

김승희 후보자가 지명되자마자 민주당 복지위 소속 의원들은 성명을 내고 막말 정치인에 대한 내정을 즉각 철회하고, 제대로 된 후보를 새롭게 인선해야 한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복지위 소속인 강병원 의원도 SNS를 통해 아빠찬스 정호영 가니, 막말 김승희가 왔다며 비난 수위를 높였는데요.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대통령이 장차관급 3명을 모두 여성으로 지명한 건 국민과 소통하고 야당과 협치하려는 강한 의지라며 발목잡기에서 벗어나 국정에 협조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후보자는 본격적으로 일정을 정리하고 인사청문회 준비에 들어갈 것으로 보이는데요.

지명되자마자 야당의 반발이 격렬해지고 있는 만큼, 정호영 전 후보자 못지 않은 청문회 난항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YTN 박석원 (anc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