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주당 박지현 "백 번·천 번 사과"...일부 지도부 공개 반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더불어민주당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백번이고 천 번이고 사과하겠다면서 고개를 숙였는데, 선거 지휘부에서조차 반발이 터져 나왔습니다.

당내 갈등이 막판 변수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박기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눈시울까지 붉히며 마지막 기회를 달라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정말 많이 잘못했습니다."

당의 대대적인 혁신을 약속하고 중진의원들이 포진한 586 용퇴론을 포함한 파격적인 쇄신안도 약속했습니다.

[박지현 /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 : 여러분께서 이번 지방선거에 기회를 주신다면 제가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 나가겠습니다.]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역시 힘을 실었습니다.

[김동연 /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 민주당에 실망하신 국민 여러분께 호소 드립니다. 회초리를 들고 꾸짖을지언정 외면하거나 포기하지는 말아주십시오.]

최근 판세가 불리하게 돌아가자 대대적인 읍소 전략에 나섰다는 해석이 제기됐는데, 곧장 다른 목소리가 터져 나왔습니다.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박 위원장의 개인 입장이라고 선을 그었고, 김용민 의원은 사과로 선거를 이길 수는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총괄 선대본부장 맡고 있는 김민석 의원은 한 발 더 나갔습니다.

틀린 자세와 방식이었다고 직격탄을 날린 뒤 당과 협의되지 않는 제안을 합의된 것처럼 예고했고, 내가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꾸겠다는 발언 역시 사당적 표현으로 옳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박 위원장의 발언에 공감한다고 밝히면서도, 확대 해석은 경계한다고 덧붙여 여지를 남겼습니다.

선거를 코 앞에 두고 지도부가 분열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민주당은 일단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 등을 포함해 당 원로들까지 선거전 전면에 배치하기로 했습니다.

[김민석 /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총괄본부장 : 이분들이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에 이르기까지 그 성과를 다 대표하는 분들로서 그 성과에 이어서 우리 지지층들이 대선 패배를 딛고 투표해주셔서….]

민주당 내부에서는 통일된 전열 정비가 먼저라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지도부 분열과 당내 갈등이라는 최악의 경우는 피해야하지 않겠냐는 건데, 지금 민주당의 상황이 그리 쉽지는 않아 보입니다.

YTN 박기완 입니다.




YTN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