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신규 발열 27만 명...군, 약품 공급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북한에서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27만 명 가까이 발생하고 누적 사망자는 56명으로 늘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특별 명령에 따라 인민군은 24시간 체제로 의약품 공급·수송에 착수했고, 조선중앙TV는 '재난방송' 체제로 전환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한연희 기자!

북한의 코로나 확산세가 거센데, 새로 공개된 피해 규모부터 자세히 전해주시죠.

[기자]
네, 북한은 그제(15일) 오후 6시부터 어제(16일)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26만 9천510여 명의 신규 발열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사망자는 6명 늘어나, 누적 사망자가 56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북한의 누적 코로나19 의심 환자는 148만 3천60명으로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81만 9천90여 명이 완쾌했고, 66만 3천910여 명은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북한은 여전히 '확진자' 대신 '유열자', 즉 발열 환자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는데요.

이를 고려하면 실제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발표된 집계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앵커]
김정은 위원장이 의약품 공급 안정화를 위해 인민군을 투입하라고 지시했는데, 관련 작업이 본격 시작됐군요?

[기자]
네, 인민군이 평양 시내 모든 약국에 긴급 투입돼 24시간 약품 수송·공급 작업에 돌입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도시는 물론 북부 산간지대 등 외진 마을에 이르기까지 약품 공급과 환자 치료에 편파성이 나타나지 않게 하기 위한 실무적인 조치들을 세우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이와 함께, 주민들의 '공포심'을 가라앉히는 데도 총력을 쏟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4일 정치국 협의회에서 방역 의식 제고와 상식 선전 사업을 언급하며, 전염병 방지와 치료에 대한 이해를 도모할 수 있는 방송을 해야 한다고 언급했는데요.

이에 맞춰 북한은 평소 오후 3시부터 시작하던 TV 방송을 어제부터 오전 9시부터 내보내기 시작했습니다.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소식을 집중적으로 전하는 '재난방송' 체제로 전환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코로나19 의심환자 발생 상황과 더불어 약물 처방과 복용 과정의 주의사항,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특성 등을 상세히 소개하고 있습니다.

[앵커]
북한, 이런 상황에도 우리 측 지원 제안에 여전히 응답하지 않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전 9시, 남북연락사무소 간 업무개시 통화가 정상적으로 진행됐지만, 어제에 이어 오늘도 북측의 대북통지문 관련 언급은 없었습니다.

업무를 시작한다는 일상적인 통화 외에 대북통지문이나 실무접촉 관련 언급은 없었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북한이 우리의 입장을 알고 있는 만큼 재촉하지 않고 북한의 호응을 기다릴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박진 외교부 장관은 어제저녁 취임 후 처음으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상견례를 겸해 화상통화를 했는데요.

이 자리에서도 북한 코로나 상황과 관련해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교환하고, 앞으로 지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통일외교안보부에서 YTN 한연희입니다.



YTN 한연희 (hyhe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