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건물 내주니 장병 옷도 벗겨"...국방 예산 삭감 질타

실시간 주요뉴스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국방예산 1조6천억 원이 삭감된 것을 놓고 여야의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은 오늘(17일) 오전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추경안이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며 재정 세출을 줄여야 하는 부분에 유독 국방부가 해당 된 건 기존 국방예산 편성 과정이 정밀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도 국방부가 건물을 내주고 관사를 비워줬더니 이제 예산까지 깎아 장병들 옷과 구두까지 벗기는 것이냐는 말이 나온다며, 한 푼도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발했습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이에 대해 장병들의 방탄 헬멧 등은 생산 능력 자체가 제한돼 불가피하게 예산을 집행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재고량이 있어 장병들에게 직접 영향이 가는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YTN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