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추경안' 첫 시정연설..."초당적 협력 필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첫 국회 시정연설에서 손실보상을 위한 추경안의 조속한 처리를 요구하고 북한에 백신 지원 방침도 거듭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 모든 건 정부와 국회가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가능한 과제라며 거듭 '협치'를 강조했습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취임 엿새를 맞은 윤석열 대통령, 국회 본회의장 발언대에서 손실보상 '추경안'에 대한 시정 연설을 했습니다.

큰 골자는 전국 370만 개 소상공인 업체에 최소 6백만 원에서 최대 천만 원까지 보전금을 지원하겠다는 건데,

지금 온전한 지원이 이뤄지지 않으면 더 많은 복지재정 부담으로 돌아오게 된다면서 국회의 조속한 처리를 요청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적기에 온전한 지원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어렵게 버텨왔던 소상공인이 재기 불능에 빠지고 결국 더 많은 복지 재정 부담으로 돌아올 것이 명백합니다.]

또, 이번 추경안에는 먹는 치료제 확보 등 방역·의료체계 전환 지원과 4인 가구 한시 긴급생활 지원금 최대 백만 원 등의 방안도 담겼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 코로나19 피해 확산에 대해서는 북한만 호응하면 백신, 의약품 등 인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고,

이번 주 방한하는 미국 바이든 대통령과는 글로벌 공급망 협력 강화방안과, 다양한 경제 안보를 이야기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나아가 연금, 노동, 교육, 3가지 개혁을 제시하면서 우리 사회 지속 가능성을 위협하는 만큼 더는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경고했습니다.

전체 연설문을 보면 '경제'가 10차례로 가장 많이 등장하고, 그다음이 위기, 안정, 소상공인, 개혁 순입니다.

'의회주의'는 4번 '초당적 협력'은 3번 등장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민생 앞에서는 초당적 협력을 통해 위기를 극복해 온 자랑스러운 역사가 있습니다. 이 자리가 우리의 빛나는 의회주의 역사에 자랑스러운 한 페이지로 기록되기를 저는 희망합니다.]

콕 집어 '협치'를 언급하진 않았지만, 경제 문제 앞에서 여야 가리지 않고 협력해야 한다는 게 이번 시정연설의 핵심 메시지로 읽힙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YTN 박서경 (ps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