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건희 통화 44.5%·이재명 욕설 50.3%...지지에 부정적 영향"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번 YTN 여론조사에서는 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 발언보다 이재명 후보의 욕설 논란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TV 토론은 이재명 후보가 윤석열 후보보다 잘할 거라고 보는 사람이 많았는데, 토론 결과가 후보 선택에 영향을 주지 않을 거란 의견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권민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서울의소리와 7시간 통화에서 한 발언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형수 욕설 논란이 각 후보를 지지하는 데 어떤 영향을 줬는지 각각 물었습니다.

응답자의 44.5%가 미투 폄훼와 무속 논란을 부추긴 김건희 씨 발언이 윤석열 후보 지지에 부정적 영향을 줬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김 씨 발언이 윤 후보 지지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응답도 20% 가까이 됐습니다.

특히, 다른 세대와 달리 20대 이하에서 긍정과 부정 반응이 엇비슷하게 집계됐습니다.

반면, 이 후보의 욕설 논란이 지지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응답은 50.3%로, 김 씨 발언에 대한 부정적 인식보다 5.8%포인트 높았습니다.

모든 연령에서 부정적 인식이 압도적이었는데, 20대가 이 후보 욕설을 가장 부정적으로 받아들인 점이 김건희 씨 상황과 대비됩니다.

두 후보의 TV 토론 결과는 행정·방송 경험이 많은 이 후보 우세를 예상한 응답이 54.2%로 과반이었고, 윤 후보가 잘할 거란 답은 31.8%였습니다.

하지만 TV 토론이 후보 선택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거란 반응이 영향을 줄 거란 응답을 근소하게 앞서는 등 TV 토론이 대선 레이스의 마지막 변수가 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배철호 / 리얼미터 수석 전문연구위원 : 이번 텔레비전 토론이 주요 후보들 간의 정책과 비전의 차이를 실시간으로, 처음으로, 직접 비교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관심이 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아울러, 선거 초반 판세를 결정하는 데도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39.7%로 직전 조사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YTN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무선 가상번호와 유선 RDD를 이용해 진행됐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 포인트입니다.

YTN 권민석입니다.

-조사의뢰 : YTN -조사기관 : 리얼미터 -조사기간 : 2022년 1월 24일~25일 (이틀간) -조사대상 :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1,018명 -표본 구성 : 무선 90%, 유선 10% -표집 틀 : 무선 가상번호 및 유선 RDD -표본추출방법 : 성별/연령대별/권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 추출 -조사방법 :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 전화 조사(ARS) -가중값 산출 및 적용방법 : 2021년 12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성별/연령별/권역별 인구 비례에 따른 가중치 적용(림가중) -응답률 : 8.7% (총 응답 11,748명 중 1,018명 응답 완료) -표본오차 : ±3.1%p (95% 신뢰 수준)

전체 질문지 등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www.realmeter.net)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www.nesdc.go.kr) 홈페이지 참조



YTN 권민석 (minseok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