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석열, SNS에 "사퇴할 생각 없다"...갑자기 왜?

실시간 주요뉴스

■ 진행 : 김선영·김대근 앵커
■ 출연 : 추은호 / 해설위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앵커 :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이런 발언을 내놓았습니다. 사퇴할 생각 없다. SNS에 이 글을 올렸습니다. 이게 무슨 얘기냐. 이런 반응들도 있었거든요. 해석을 해 주시죠.

◆ 추은호 : 그렇습니다. 윤석열 후보가 갑자기 뜬금없이 사퇴할 생각 없다. 그다음에 대한민국 국민 최우선. 이런 단문의 글을 올렸는데 이것은 결국 별로 설명이 없어서 사퇴 이야기를 갑자기 후보가 꺼내니까 뜬금없고 당황스럽다라고 하는 그런 분석이 충분히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나중의 설명은 북한의 선전매체인 통일의 메아리, 여기서 윤석열 후보가 말한 대북 선제타격론을 겨냥해서 더 이상 색깔론으로 남북 대결 조장하지 말고 윤석열 후보 조용히 물러나라, 이렇게 비난한 데 대해서 윤석열 후보가 어떻게 보면 나는 사퇴할 생각 없다라고 한 것이고요.

거기에다가 또 다음 날에는 북한의 이것은 명백한 선거 개입이다. 그리고 북한과 민주당이 원팀이 돼서 윤석열 후보 자신을 전쟁광으로 몰고 있다라고 이렇게 비판의 공세를 취하고 있는 겁니다.

◇ 앵커 : 이재명 후보는 이제 안보관과 관련해서 밉지만, 진짜 밉지만 미사일 발사 시험해도 우리가 때리면 더 도발할 게 아니냐, 이런 식으로 윤석열 후보와는 조금 결이 다른 발언을 하기도 했는데 안보 이슈가 어떻게 보면 앞으로 화두가 될 수 있지 않을까요?

◆ 추은호 : 윤석열 후보 측의 최근 지지율 상승의 요인이 여러 가지 국민의힘 내부 갈등을 봉합한 것도 있지만 상당히 중요한 요소가 뭐냐 하면 북한의 미사일 발사입니다. 안보 이슈들이 등장을 하면서 윤석열 후보 측의 지지율 상승에 굉장히 중요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거거든요.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 상승, 그것이 안보 문제로 한다라고 하면 그게 무슨 뜻이냐면 우리 사회에서 중도층의 영역이 줄어든다는 겁니다. 안보 이슈가 이렇게 팽팽할 때는 편이 갈려지고 중도층의 영역이 별로 없어집니다.

그렇기 때문에 최근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 상승이 꺾인 것도 굉장히 이런 영향을 미쳤다라고 저는 개인적으로 하는데, 그렇기 때문에 윤석열 후보 측은 계속 안보 이슈를 설을 앞두고 계속 제기를 하고 오늘 또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를 합니다. 이것은 뭐냐 하면 설을 앞두고 결국 중도층 공략을 하겠다라고 하는 그런 의도가 담겨 있는 거죠.

이재명 후보는 전통적인 민주당 지지층, 윤석열 후보는 중도층 공략을 통해서 설 민심을 형성하는 앞선 기선 잡기를 하겠다, 이런 것들이 두 후보의 전략이 깔려 있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