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순사건' 진상규명위 출범... 74년 恨 푸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국 현대사의 비극인 여수·순천사건의 진상규명 작업이 본격화됐습니다.

정부는 '여순 사건 진상 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를 출범시키고 피해신고 접수를 시작했습니다.

이재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 에서 활동할 민간위원 9명에게 위촉장이 건네졌습니다.

유족대표와 법조계, 학계, 시민사회에서 활동한 전문가들로 구성된 민간위원들은 앞으로 2년 동안 국무총리를 비롯한 6명의 정부 측 위원들과 함께 여순사건의 진상 규명과 희생자·유족의 심사·결정, 명예회복에 관한 사항 등을 심의·의결하게 됩니다.

김부겸 총리는 해방 이후 첨예한 좌우대립으로 무고한 민간인들이 희생된 여순사건은 우리 현대사에 치유하기 어려운 깊은 상처라면서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사과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김부겸 / 국무총리 : 국가에서 먼저 진실규명에 나서는 것이 당연한 의무임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여태까지 용기를 내어 참혹한 과거를 되돌아볼 기회를 갖지 못했습니다. 이 점에 대해, 여수, 순천사건의 희생자와 유가족들에게 먼저 사과의 말씀부터 드립니다.]

여순사건은 지난 1948년 10월 19일 여수에 주둔하던 국방경비대 14연대 소속 일부 군인들이 제주 4·3사건 진압 출동 명령을 거부하면서 시작됐습니다.

이들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여수·순천·구례· 광양 등에서 무고한 시민들이 무차별적으로 희생됐지만, 이념 갈등 속에 '반란' 사건으로 기록됐습니다.

진상조사를 위해 16대 국회부터 수차례 특별법이 발의됐고, 우여곡절 끝에 지난해 특별법 통과로 위원회 구성이 가능해졌습니다.

이번에 설치된 실무위원회는 우선 내년 1월 20일까지 1년 동안 신고접수에 들어갔습니다.

이어 사실 조사로 희생자·유족 여부를 심사하고 치료나 간호가 필요한 경우 의료·생활지원금 지원과 함께 희생자를 기리는 위령 사업을 통해 왜곡된 현대사를 바로잡는데 진력할 계획입니다.

YTN 이재윤입니다.




YTN 이재윤 (jy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