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외교부 "우크라이나 정세 면밀히 주시...재외국민 안전조치 계속"

실시간 주요뉴스

외교부 "우크라이나 정세 면밀히 주시...재외국민 안전조치 계속"
외교부는 러시아의 침공 가능성으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우크라이나 지역을 예의주시하고 있고, 교민 안전을 위한 준비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현지 주재 공관과 함께 우크라이나 정세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고, 재외국민 안전을 위해서 본부와 공관 간 긴밀한 소통을 위해서 필요한 준비와 조치를 계속 취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우크라이나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은 약 800명이고, 이 가운데 접경지 거주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외교부는 또 우크라이나 사태의 평화적인 해결을 강조하며 미국과의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고도 밝혔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재 진행 중인 미국과 러시아 간 협의를 통해 우크라이나 상황이 대화와 외교로 평화적으로 해결되길 기대한다며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글로벌 현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한연희 (hyhe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