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세계 2강 문화 강국"...윤석열·홍준표, 공천 갈등 불거지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문화예술 지원을 대폭 늘려 한국을 미국과 같은 콘텐츠 세계 2강 반열에 올리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대선 원팀을 위해 어제저녁 홍준표 의원과 만찬 회동을 했는데, 일부 인사의 공천 요구를 놓고 불편한 기류가 흘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권민석 기자!

[기자]
네, 국회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이재명, 윤석열 두 후보, 오늘 어떻게 움직이고 있습니까?

[기자]
네, 이재명 후보는 서울 인사동에서 문화예술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한국을 미국과 함께 문화 콘텐츠 세계 2강으로 만들겠다며, 문화 예산을 국가 재정의 2.5% 수준까지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문화 일자리 50만 개 창출과 연간 100만 원의 문화예술인 기본소득 지급을 약속했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 리아킴 등 유명 댄서들도 만나 예술인 지원 정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 후보는 아울러, 세계적 투자가 짐 로저스와 감염병 위기, 4차 산업혁명 등을 주제로 온라인 대담도 진행합니다.

윤석열 후보는 언론사 가상자산 컨퍼런스에 참석해 가상자산 산업의 불합리한 규제를 정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어제, 코인 투자 수익 5천만 원까지 비과세를 공약한 데 이어 연이틀 청년이 중심인 코인 민심에 공을 들인 겁니다.

공약 발표도 이어지는데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무더기 통신 조회 사태 재발을 막겠다며, 수사 기관의 통신 조회 사실을 반드시 당사자가 알도록 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또, 연말 정산, 양육 지원, 반려동물에 관한 세 가지 생활 밀착 공약 발표도 예정돼있습니다.

[앵커]
어제저녁에 있었던 윤석열 후보와 홍준표 의원의 만찬 회동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고요?

[기자]
네, 윤석열 후보는 어제저녁 경선 경쟁자였던 홍준표 의원과 만찬을 함께했는데요.

홍 의원에게 선거 조직 상임고문을 제안하며 대선 원팀을 당부하기 위한 자리였습니다.

홍 의원은 윤 후보의 처가 비리 엄단 선언 등을 선결 조건으로 밝히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 자리에 홍 의원은 윤 후보에게 자신과 가까운 인사의 전략 공천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3월 재보선에서 서울 종로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 대구 중남구엔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 공천을 요청했다는 겁니다.

이 같은 요구에 윤 후보는 강한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오늘 아침 회의에서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이를 겨냥해 구태를 보인다면 지도자 자격은커녕 당원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거라고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이양수 수석 대변인은 조금 전 브리핑에서 홍 의원이 좋은 사람을 추천했지만, 그렇다고 무조건 공천이 되는 건 아니라고 선을 그으면서 정당한 절차에 따라서 의사소통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가 오전 공약 발표 후 일문일답 브리핑에서 이런 논란에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도 관심입니다.

민주당에선 불교계와 갈등을 빚어온 정청래 의원을 둘러싸고 여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 의원은 이재명 후보 측 핵심 관계자, 이른바 '이핵관'이 자신을 찾아와 탈당을 요구했지만, 거부했다고 공개적으로 밝혀 논란이 일었는데요.

오늘 조응천 의원이 다시 논란에 불을 지폈습니다.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 의원은 본인은 많이 괴롭겠지만,

지금은 선당후사가 필요하다며, 정 의원의 탈당 결단이 있어야 한다고 거론한 겁니다.

다만, 이핵관의 실체를 함구하고 있는 정청래 의원은 오늘까지도 추가 입장 표명을 자제하고 있고,

민주당 지도부 역시 더 이상의 사태 확산을 막기 위해 고심하고 있습니다.

[앵커]
다른 후보들 일정도 정리해주시죠.

[기자]
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조금 전부터, 한국행정학회·정책학회가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해 차기 정부 국정 운영 구상을 밝혔습니다.

이 토론회에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도 오늘 오후에 참석할 예정이고요.

안 후보는 또, 오늘 아침 보수 원로인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를 후원회장으로 영입하기도 했습니다.

새로운물결 김동연 후보는 대전 카이스트에서 과학기술혁신 토론회를 열고 청년과학기술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권민석입니다.


YTN 권민석 (minseok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