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홍준표 "김건희 리스크·무속인 건진대사 건도 무사히 넘어갔으면"

실시간 주요뉴스

홍준표 "김건희 리스크·무속인 건진대사 건도 무사히 넘어갔으면"

YTN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17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부와 친분이 있는 무속인이 선대본부 전방에 영향을 미친다는 세계일보 보도에 대해 "최순실 사태처럼 흘러갈까 걱정스럽다"고 썼다가 글을 삭제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자칭 '국사'인 무속인 건진대사가 선대위 인재 영입을 담당하고 있다는 기사도 충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아무리 정권교체가 중하다고 해도 이건 아니지 않느냐'라는 말들이 시중에 회자되고 있다. 가슴이 먹먹해진다"고도 썼다.

그러나 이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홍 의원은 자신이 운영하는 홈페이지 청년의꿈에는 "더이상 이번 대선에 대해 제 의견을 말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김건희 리스크가 무색해지고 무속인 건진대사 건도 무사히 넘어갔으면 한다"고 적었다.

이어서 "대선이 어찌 되던 제 의견은 3월 9일까지 없다"며 "오해만 증폭시키기 때문에 관여치 않기로 했다"

홍 의원은 이 글의 제목을 吾不關焉(오불관언)이라고 적었다. 자신과는 상관없는 일이므로 다른 사람의 일에 관심이 없는 태도를 보일 때 쓰는 말로, '어떤 일에 관여하지 않고 그대로 내버려 둔다'는 뜻이다.




YTN PLUS 최가영 (weeping0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