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석열 '구직 앱' 발언에 민주당 공세...홍준표는 "나도 모르겠다 이젠"

실시간 주요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2일 전북 전주에서 대학생들과 만난 자리에서 앞으로 구인·구직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구직 앱'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이날 윤 후보는 "조금 더 발전하면 학생들 휴대폰으로 앱을 깔면 어느 기업이 지금 어떤 종류의 사람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실시간 정보로 얻을 수 있을 때가, 아마 여기 1·2학년 학생이 있다면 졸업하기 전에 생길 거 같아요."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한쪽에서는 일자리가 넘쳐나지만 구직하는 처지에서는 갈 곳이 마땅치 않은 상황을 설명하며 구직 앱을 대안으로 소개했다.

윤 후보의 발언에 하헌기 민주당 선대위 부대변인은 "윤 후보는 교차로로 채용 공고 보던 시대에 사시느냐"며 "전문지식을 쌓으라는 게 아니라 세상 물정을 좀 알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의원들도 여기에 가세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워크넷, 잡코리아, 사람인, 커리어, 스카우트, 인디드, 잡플래닛, 알리오, 피플앤잡, 월드잡, 나라일터 등 정말 모르느냐. 진짜 이다지도 무지하며 무례해도 되는 거냐"고 말했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석열발(發) 대박 뉴스, 이제 실시간 취업 정보 앱이 생긴다고 한다"며 "구인·구직 사이트 '인크루트'는 1998년 6월 서비스 시작"이라고 비꼬았다.

여기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한 지지자가 "(윤 후보는)얼마나 세상 물정을 모르면 미래에는 구인·구직 앱이 생긴다고 말하는 걸까"라고 묻자 "나도 모르겠어요. 이제"라는 댓글을 달아 비판했다.

YTN PLUS 최가영 (weeping0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