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위성정당 불가능하게"...'활동 재개' 유시민, 지원 사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국민 의지가 제대로 반영되도록 위성정당을 불가능하게 만들어야 한다며 정당개혁을 주문했습니다.

은퇴를 선언했던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이 후보의 구원투수를 자처하며 정치비평 활동을 재개했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 정당혁신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이재명 후보는 비례대표 위성정당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기상천외한 편법으로 대의민주주의를 후퇴시켰다며 제도개혁을 주문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국민의 주권 의지가 제대로 정치에 반영될 수 있도록 위성 정당을 불가능하게 만드는 조치들도 필요하지 않겠냐는 생각을 합니다.]

청년들을 전면에 내세운 혁신추진위도 위성정당 방지 대책과 함께 3선 연임 초과 제한에, 서울 종로를 포함한 내년 3월 재보궐 선거 무공천 가능성까지 언급했습니다.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을 기념하는 자리에선 야권에서 제기된 전술핵 재배치 주장을 비판하면서 함께 참석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에게 종전선언 검토를 촉구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윤석열 후보가) 국민적 합의가 없어서 시기상조란 말씀을 하신 것으로 제가 기억하는데, 다시 한 번 확인해 보시면 국민의 67%가 종전선언에 동의합니다. 객관적 사실을 확인하시고 전향적인 재검토를 요청 드립니다.]

활동을 재개한 유시민 전 노무현 재단 이사장은 정치적 생존력이 강하다는 평가로 이재명 후보에게 힘을 실었습니다.

이 후보의 '조국 사태' 사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검찰권 남용 문제에는 여전히 날을 세웠습니다.

[유시민 /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 대충 사람들이 다 카메라 없는 데서는 속도위반을 하는데, 나한테만 GPS 추적기를 부착해서 내가 한 모든 신호 위반을 다 잡아내서 과태료를 때린다, 이런 검찰권 행사가 적절했느냐는 문제가 있다….]

당내에서는 유 전 이사장의 등판으로 본격적인 여론전이 가능해졌다며 환영하는 분위기도 있지만, 외연 확장에는 별 도움이 안 될 거란 우려도 동시에 나옵니다.

이재명 후보가 정당개혁 화두를 꺼낸 건 위성정당으로 거대해진 여당에 반감이 있는 유권자들을 다독이려는 포석으로 읽힙니다.

외연 확장과 지지층 결집을 동시에 노리는 이 후보의 복잡한 속내도 엿보입니다.

YTN 조성호입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