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심상정-안철수 첫 회동..."결선투표제 공감대"

실시간 주요뉴스

정의당 심상정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이번 대선에서 상위 득표자 두 명에 대해 재투표를 하는 '결선투표제' 도입에 공감대를 이뤘습니다.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와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는 오늘(6일) 서울 여의도 소재 호텔에서 두 후보가 처음으로 만나 양당 체제에 경종을 울리는 대선이 돼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함께 이재명-윤석열 후보 의혹과 관련한 이른바 '쌍 특검'과 관련해서는 정의당과 국민의당이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추천하겠다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기득권 양당 후보가 만든 진흙탕 선거에 함몰되지 않고, 공적 연금개혁·기후위기 대응 등 미래 정책 의제를 놓고 선의의 경쟁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안철수 후보는 회동 뒤 제3 지대 단일화 논의가 있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전혀 없었다고 답했습니다.

YTN 김승환 (ksh@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