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팩트와이] 이재명 호남 지지율 낮다?..."지지율·득표율 비교 오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역대 선거에서 호남 지역은 민주당의 텃밭이기도 했지만, 시대 흐름과 선거 판세를 점치는 지표 역할도 해왔습니다.

그런데, 최근 이재명 후보의 호남 지지율이 신통치 않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토론회에서도 쟁점이 됐는데요.

실제로 그런지 팩트체크 했습니다.

팩트와이, 신지원 기자입니다.

[기자]

[김환주 / KBS 해설위원 (지난 2일,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 : 호남에서 지지율이 과거 민주당 대선후보들의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지난 2일,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 : 최종 득표율과 지금 지지율을 말씀하시는 것 같은데 그건 확인해주시면 감사하겠고요.]

역대 선거를 보면 호남 민심은 민주당 후보에 '묻지마식 지지'를 보내지는 않았습니다.

이재명 후보에 대한 여권과 지지층의 불안감도 바로 여기서 비롯되는 거겠죠.

그렇다면 실제로 이 후보의 호남 지지율은 과거 민주당 후보들보다 낮을까요?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호남 유권자의 이 후보 지지율은 50∼60% 정도입니다.

탄핵이나, 경선, 후보 단일화 같은 변수가 워낙 많아서, 조사 시점을 통일해 과거 대선과 비교할 수는 없는데요.

그래서 현재 이 후보의 호남 지지율과 역대 대선, 여야 후보가 확정된 시점의 여론 조사 지지율을 비교해 보겠습니다.

19대 대선, 문재인 대통령의 호남 지지율은 최근 이 후보와 비슷하고요.

18대 대선 때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선거 한 달 전까지 37%에 그쳤는데, 안철수 후보와 단일화 이후 75%로 급격히 상승합니다.

17대 대선 정동영 후보의 호남 지지율은 40%대에 그쳤고, 16대,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역시, 단일화 전까지 호남에서 전폭적인 지지를 받은 건 아닙니다.

그런데도, 언론 보도는 물론이고 정치권에서도 이 후보의 호남 지지율이 낮다고 하는 이유.

이 후보의 여론조사 지지율과 과거 민주당 후보들의 최종 득표율을 비교하는 오류 때문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호남에서 민주당 후보의 최종 득표율은 여론조사 지지율보다 크게 높았습니다.

50% 안팎의 지지율이 훨씬 높은 득표율로 이어지는 현상은, 여야 할 것 없이 이른바 '텃밭 지역'에서 나타나는 공통적 현상입니다.

[배철호 / 리얼미터 여론조사 전문위원 :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이유는 지역 내 저관여층, 혹은 부동층이 주변의 평가나 분위기에 편승해서 결국은 지역 내 강세 후보로 의견을 정리하기 때문입니다.]

정치권과 언론이 유권자들에게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면 선거 결과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죠.

그래서 전혀 다른 성격의 지표인 지지율과 득표율을 단순 비교하는 일은 피해야 합니다.

YTN 신지원입니다.

YTN 신지원 (jiwons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