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석열-이준석 갈등 봉합...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 수락

실시간 주요뉴스

윤석열-이준석, 오늘 저녁 울산서 만찬 회동
"정권교체 열망 받들어 흔들림 없이 일체 돼 가기로"
윤석열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직 수락"
선대위 출범 사흘 앞두고 합류…사실상 전권 가질 듯
[앵커]
갈등을 이어왔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울산에서 만찬 회동을 갖고 극적으로 화해했습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도 총괄 선대위원장직을 전격 수락한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자세한 내용, 정치부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이경국 기자!

우선 오늘 저녁에 있었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의 회동 내용부터 살펴보죠.

두 사람이 극적으로 화해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는 오늘 저녁 7시 반쯤부터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나 만찬 회동을 진행했습니다.

이 대표가 공개 일정을 취소하고 전국을 돌아다니며 잠행에 나선 지 사흘 만입니다.

김기현 원내대표와 김도읍 정책위 의장 등이 먼저 울산으로 가 이 대표를 설득한 끝에 만남이 성사된 겁니다.

회동은 두 시간가량 진행됐는데요.

선대위 김기흥 수석 부대변인과 임승호 당 대변인이 오늘 회동의 합의 사항을 발표했습니다.

대변인단은 윤 후보와 이 대표가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 치의 흔들림도 없이 일체가 돼 가기로 했다고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말 그대로 극적 화해를 한 건데요.

또 대선에 관한 중요 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 대표, 원내대표가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후보의 '당무 우선권'과 관련해서는 후보가 선거에 있어 필요한 사무에 관해 당 대표에게 요청하고,

당 대표는 후보의 의사를 존중해 이를 따르는 것으로 해석하기로 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또 이번 선거에서 젊은 세대에 대한 적극적 소통과 정책 행보가 가장 중요하다는 데에도 뜻을 모았다고 전했습니다.

[앵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사실도 확인됐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대변인들의 합의사항 발표가 끝난 뒤 윤석열 후보가 기자들에게 직접 전한 소식인데요.

윤 후보는 김종인 전 위원장이 지금 막 총괄선대위원장 직을 수락했다면서,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기구의 장으로서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통할 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선대위 합류를 두고 윤 후보 측과 진통을 겪어왔던 김 전 위원장이 선대위 출범을 사흘 앞두고 극적으로 합류를 결정한 겁니다.

윤 후보의 설명대로라면 김 전 위원장은 사실상 선대위의 전권을 쥐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회동을 거치며 그간 걸림돌이 돼왔던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 사이의 갈등,

그리고 윤 후보와 김종인 전 위원장 사이 미묘한 신경전도 해소되면서, 선대위 출범을 앞둔 윤 후보에게도 힘이 실릴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정치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이경국 (leekk0428@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