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조동연, 영입 사흘 만에 사퇴...이재명 "모든 책임질 것"

실시간 주요뉴스

조동연, 민주당 선대위 영입 사흘 만에 사퇴
사생활·신상 털이 계속되자 중압감 못 이겨
송영길, 사의 수용 유보하며 ’사생활 보도’ 비난
인재 영입으로 쇄신 가속하던 민주당에 ’찬물’
[앵커]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1호 영입 인재'인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사생활 논란을 견디지 못하고 결국 사흘 만에 사퇴했습니다.

이재명 대선 후보는 모든 책임을 지겠다며 논란 확산을 막아섰는데, 당장 영입을 주도했던 송영길 대표의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권민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야심 차게 추진한 1호 인재 영입이 사흘 만에 무위로 돌아갔습니다.

육사 출신 국방 분야 전문가이자 30대 워킹 맘인 조동연 교수가 끝내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직을 내려놨습니다.

자녀 이름과 얼굴을 공개하는 도 넘은 신상 털이가 계속되자 중압감을 이기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조동연 / 서경대 교수 : 그 시간을 보내고도 꿈이라고 하는, 어떤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조차도 허락을 받지 못하는 것인지를 좀 묻고 싶었습니다.]

조 교수가 사퇴 의사를 밝힌 뒤 아침만 해도 송영길 대표는 직접 대화를 나누고 판단하겠다면서 사의 수용을 유보했습니다.

그러면서 가족까지 공개하며 사생활 문제를 물고 늘어진 언론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 10년 전에 이미 양자가 합의해서 따로 가정을 이루고 있는 사안인데, 아이 얼굴 이름까지 밝혀서 공격하는 비열한 행위는 언론의 정도를 벗어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재명 후보는 모든 책임은 자신이 지겠다며 논란이 커지는 걸 차단하고 나섰습니다.

세상을 바꿔보겠다는 결단이 결국 큰 상처가 돼 미안하다며 더는 아픔이 없게 배려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반나절이 지나지 않아 사의를 수용했습니다.

인격살인적 공격으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사퇴해야겠다는 조 교수 입장이 확고했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조 교수를 시작으로 MZ세대 전문가들을 영입한 데 이어 외부 인재를 추가 확보해 쇄신에 속도를 내려던 민주당의 행보엔 찬물이 끼얹어졌습니다.

개인사를 검증 잣대로 삼는 건 인권 침해라는 문제 제기와는 별개로, 조 교수 개인뿐 아니라 민주당까지 큰 상처를 입게 됐기 때문입니다.

특히 조 교수 영입을 적극적으로 주도한 송영길 대표의 책임론이 커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기본적 인사 검증도 없이 영입 인재를 발표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몰아붙였습니다.

반면, 정의당은 조 교수에게 가해진 부당한 인신 공격을 막아서야 할 민주당이 부화뇌동했다고 비난했습니다.

YTN 권민석입니다.

YTN 권민석 (minseok20@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