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석열 "주 52시간 유연하게" 해명...종부세·상속세 개편 공약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주 52시간과 최저임금제 철폐 논란이 일자 아예 없애겠다는 게 아니라 유연하게 운영하겠다는 뜻이었다고 다시 설명했습니다.

종부세와 상속세를 비롯한 세제도 촘촘하게 개편하겠다고 강조하며 첫 지역 순회였던 2박 3일 충청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김승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마지막 충청 일정은 독립기념관이 있는 충남 천안이었습니다.

어려울 때 원류를 되새기자는 의미라고 강조한 윤 후보는, 주 52시간제와 최저임금제 관련 발언에 대해 완전히 철폐하자는 게 아니라 유연하게 적용하자는 뜻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3개월이라든가 6개월이라든가 유연성 있게 유연하게 해달라는 말씀 들었고, 마치 제가 52시간 폐지한다고 얘기한 것처럼….]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거세지자 선을 그은 겁니다.

중소기업을 찾아서는 중대재해처벌법이 기업인들의 경영 의지를 위축시키고 있다고 지적했고, 종부세와 함께 상속세 역시 중소기업인들에게 부담이 되지 않도록 다시 설계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근로자들의 고용 보장이라는 것도 중요하기 때문에 그런 관점에서 기업이 영속성을 좀 가질 수 있도록 제도를 촘촘하게 만들어서 발표를 하겠습니다.]

김한길 위원장이 이끌 새시대준비위원회도 가동에 들어갔습니다.

윤 후보의 생각을 전달하는 진상배달본부와 정권교체를 위해 소통하려는 이들을 찾는 깐부찾기본부 구성원 공모를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의 자리는 여전히 공석입니다.

윤 후보는 물론 김병준 위원장도 측근 발 잡음을 일축하며 계속 설득할 뜻을 내비치고 있지만,

[김병준 / 국민의힘 상임 선대위원장 : 지위로서의 그 자리도 비어 있고 그다음에 물리적 공간으로서의 사무실 공간도 비어 있습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의 입장 변화는 없습니다.

다만, 민주당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주장에는 선을 그었습니다.

[김종인 /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의힘 대신 민주당을 도울 생각이 있을까요?) "쓸데없는 소리 하지 말고 그냥 가요.]

선대위 개문발차 지적에도 윤석열 후보는 지역 순회 첫 일정인 2박 3일 충청 행보를 마무리 지었습니다.

하지만 오는 6일 출범할 선대위에 김종인 전 위원장이 합류할지는 여전한 숙제로 남아있습니다.

YTN 김승환입니다.

YTN 김승환 (ks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