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선 D-100' 이재명 "경제·민생 대통령 되겠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선을 100일 앞두고 대국민 소통에 직접 나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경제와 민생 대통령이 되겠다는 다짐을 밝혔습니다.

3박 4일에 걸친 호남 일정 내내 반성한다고 고개 숙이며 호남 민심을 잡는 데 집중하면서 청년 행보도 계속 이어가고 있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성호 기자!

[기자]
네, 광주 조선대학교입니다.

[앵커]
조성호 기자 지금 서 있는 곳이 대학교 강의실인가요?

[기자]
네, 강당 같은 곳입니다.

이재명 후보는 나흘째 호남지역 민생탐방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보시는 것처럼 지금은 조선대에서 광주지역 대학생들과 이 후보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이 후보가 매주 타는 민생버스, 이른바 매타버스를 타고 지역 일정을 떠날 때마다 한 번도 빠뜨리지 않은 청년 행보를 이어가는 겁니다.

이에 앞서서는 대선 D-100일을 맞아 이곳 광주 현지에서 열린 전 국민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내가 이재명입니다, 국민이 이재명에게'라는 주제로, 온라인 99명, 오프라인 99명, 이 후보까지 포함해 200명가량이 참석했는데요.

이 후보는 소상공인과 수험생 학부모, 의료진, 워킹맘, 장애인, 사업가, 5·18 관련 인사 등 국민대표 7명의 정책 제안을 들었습니다.

그러고선 열심히 살아가시는 국민께 정치가 무엇을 해드렸는지 깊은 반성이 밀려온다고 말했습니다.

국민 삶을 개선하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며 경제 대통령, 민생 대통령이 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 발언 들어보시죠.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지금 이 순간부터 저의 목표는 오직 경제 대통령, 그리고 민생 대통령입니다. 국민의 지갑을 채우고, 나라 경제를 성장시키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습니다.]

'국회의원만의 정치'가 아니라 주권자인 '국민의 정치'가 되도록 여전히 남아있는 기득권을 혁파하고 정치와 정당 개혁을 완수해 가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말하는 50조 원 손실보상 지원 약속을 자신도 받겠다면서 지금 당장 가능한 방안을 찾자고도 제안했습니다.

이 후보는 잠시 뒤엔 광주 동구에 있는 식당에서 5·18 민주화운동 관계자들과 점심을 함께하고요,

오후에는 전남 영광 터미널시장 상인들과 만남을 끝으로 나흘간의 호남 민생탐방 일정에 마침표를 찍습니다.

지금까지 광주 조선대학교에서 YTN 조성호입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