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석열 부인 연봉 급증" vs "이재명 폭력적 심성"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휴일에도 여야는 이재명, 윤석열 두 대선 후보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문제 삼으며 난타전을 이어갔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연봉이 급증했다는 의혹을, 국민의힘은 이재명 후보가 조카 살인 사건을 변호한 전력을 파고들었습니다.

권민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윤석열 후보의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 취임을 계기로 부인 김건희 씨 연봉이 급상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가 대표인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에서 수년 동안 받은 평균 연봉이 2천8백만 원에 불과했는데,

윤 후보가 중앙지검장이 된 2017년에 상여금 5천만 원을 받았고, 이듬해엔 연봉 5천2백만 원에, 상여금 2억4천4백만 원을 수령했다는 겁니다.

기업들이 윤 후보 지위를 의식해 김 씨 회사에 뇌물성 후원을 몰아줬을 가능성이 있다고도 했습니다.

[남영희 /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 김건희 씨는 부정청탁금지법상 금품 수수가 금지되는 공직자의 배우자였다는 점에서 후원금 전달과 상여금 사이에 부정한 의도는 없었는지에 대해서도 검찰과 공수처의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

국민의힘 선대위에서 물러난 김성태 전 의원의 '딸 채용 비리'를 몰랐다는 윤 후보 발언도 무책임하다고 질타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김건희 씨의 연봉·상여 급증은 터무니없는 거짓이라며, 오히려 경기지사 시절 이재명 후보 부인 김혜경 씨가 5급 사무관을 수행 비서로 둔 게 혈세 낭비라고 맞받았습니다.

이 후보를 향해선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직접 나서 전제적 사고와 폭력적 심성을 가졌다고 비판했습니다.

조카가 저지른 모녀 살인사건 변호를, 이 후보가 맡았던 전력도 거론하며 정치 지도자 자질이 없다고 몰아붙였습니다.

[김병준 /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 : 피의자는 변호사의 조력을 얻을 권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또 변호사는 조력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정치를 하는 변호사가 '심신미약'을 일종의 변호 기술로 쓴다, 이건 말이 되지 않습니다.]

국민의힘은 김혜경 씨 낙상 사고가 나자 윤 후보 측에서 만세를 불렀다는 주장을 한 민주당 안민석 의원을 경찰에 고발하기도 했습니다.

여야는 또 이준석 대표가 국민의힘 선대위 전면에 나서지 않는 걸 놓고 이른바 '대표 패싱' 공방을 주고받는 등 사사건건 충돌하며 치열한 장외 신경전을 이어갔습니다.

YTN 권민석입니다.

YTN 권민석 (minseok20@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