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軍도 메타버스 적극 활용...429억 투입해 안전 훈련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3차원 가상세계인 '메타버스'가 요즘 대세가 되고 있는데, 코로나19 사태 이후 비대면 추세에 맞춰 군에서도 메타버스를 적극 활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내년 국방 예산 429억 원을 투입해 안전하면서 감염 우려도 줄일 수 있는 언택트 훈련을 강화한다는 계획입니다.

보도에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메타버스 공간에서 군인들을 위한 군 생활 경험자들의 멘토링 행사가 열렸습니다.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각군 장병들이 직접 모이기 힘든 상황에서 메타버스는 유용한 소통 창구가 됐습니다.

[김민수 / 강철부대 SDT 팀장 : (군 시절) 의욕이 과해서 오히려 과유불급이 됐던 그런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너무 못하지도 않게 너무 과하지도 않게 해서 그 중간만 한다고 하면 인정받을 수 있는 사람이 될 수 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군 훈련소는 메타버스의 개념 중 하나인 가상현실, VR을 적극 활용해 감염 위험은 물론 훈련 중 인명 피해 위험도 줄여 나가고 있습니다.

여러 돌발 변수로 위험 요소가 많았던 특전사 강하 훈련도 이젠 VR이 필수입니다.

국방부는 내년 국방 예산에서 VR과 증강현실, AR 장비 구축에 221억, 실전적 과학화 훈련장 4곳 구축에 133억 원, 스마트 예비군·훈련병 관리 체계에 75억 원을 투입합니다.

최근에는 이런 내용을 담은 군의 혁신 과제도 메타버스를 통해 공개하며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접목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군의 메타버스 활용은 교육과 훈련 분야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앞으로 인공지능과 결합하면 군사작전에도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