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노태우 국가장 반대 국민청원 "광주 시민학살 주범 중 하나"

실시간 주요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결정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노태우 국가장 반대”, “내란수괴 노태우의 국가장 취소를 청원합니다” 등의 제목으로 노 전 대통령의 국가장을 반대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노태우는 전두환과 같이 12·12 군사 쿠데타의 주역으로 반란 수괴이자 광주 시민학살의 주범 중 하나”라면서 “이러한 자를 국민의 세금으로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를 수 없다”고 말했다.

다른 청원인은 “노태우 씨를 국가장으로 예우한다면 반란군 수괴이자 학살자 전두환 씨 또한 국가장으로 진행해야 한다는 논리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하는 목소리를 냈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30일 이내에 20만 명 이상 동의해야 정부 공식 답변을 듣는다. 국가장 기간은 30일까지인 만큼 이 기간 내에 청와대의 답변은 들을 수 없다.

민주당 권리당원 홈페이지에서도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에 대해 반발하는 글을 찾아볼 수 있다.

호남 지역구 의원들과 전두환 노태우 정부 시절 학생운동을 했던 86세대 정치인들도 반발하고 나섰다.

조오섭 의원(광주 북구갑)과 윤영덕 의원(광주 동구남구갑)은 2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장 예우와 국립묘지 안장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냈다.

27일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은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기간에 조기 게양 및 분향소 설치를 하지 않겠다”는 성명을 내기도 했다.


YTN PLUS 최가영 (weeping0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