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노재헌 "5·18 사과하는 마음 많이 피력...장지는 파주 희망"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별세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노재헌 변호사는 고인이 생전 5·18 광주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본인 책임과 과오를, 국민이 너그럽게 용서해달라는 말을 남겼다고 전했습니다.

또 장지는 북방정책과 남북 평화 통일에 대한 고인의 의지를 담아 파주 통일 동산에 모시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노 변호사 이야기를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노재헌 / 故 노태우 씨 아들]
(오랫동안) 병석에 누워계셨기 때문에 안타까운 마음도 많았고 갑자기 또 황망하게 돌아가셨기 때문에 당황하기도 했지만, 많은 분들이 위로와 큰 힘을 주고 계십니다.

본인의 책임, 본인의 과오가 있었다면 너그럽게 용서해주시고 또 역사의 나쁜 면은 본인이 다 짊어지고 가시겠다, 앞세대는 희망을 가지고 살았으면 좋겠다, 이런 말씀을 평소에 쭉 하셨습니다.

평소 가지고 계셨던 미안한 마음, 사과하는 마음, 또 역사를 책임지는 마음을 군데군데 중간중간에 많이 피력하셨어요.

(고인이) 평소에 가지고 계셨던 북방정책, 남북한의 평화 통일 의지를 담아서 파주 통일 동산 쪽으로 모셨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계속 가지고 있고, 그렇게 협의하고 있습니다.

YTN 권민석 (minseok20@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