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 대통령 "완전한 회복과 국가의 미래 위한 투자"

실시간 주요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내년도 예산안 604조 4천억 원에 코로나 위기로부터의 완전한 회복과 국가의 미래를 위한 투자 의지를 담았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국회 시정연설에서 내년 예산은 정부 마지막 예산이자 다음 정부가 사용할 첫 예산이라며 국회의 초당적 협력을 요청했습니다.

예산안은 특히, 코로나로부터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피해 계층을 두텁게 보호하는 데 최우선을 뒀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격차와 불평등을 줄이는 포용적 회복을 이루겠다며, 청년 지원 강화와 지역 간 격차 해소를 강조했습니다.

탄소중립 이행과 한국판 뉴딜 사업 추진에 각각 12조 원, 33조7천억 원을 투입하는 등 미래형 경제구조 전환에도 역점을 뒀다고 했습니다.

이와 함께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국방 예산을 55조 2천억 원으로 늘려 장병 복지와 첨단전력을 확보하고 3대 재난 안전에도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세수 규모는 예산안 제출 당시보다 확대될 전망이라며, 재정 건전성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YTN 나연수 (ysna@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