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 대통령, 3년 만에 교황 재회...통일부 장관 동행

실시간 주요뉴스

문 대통령, G20 정상회의 참석 위해 28일 출국
문 대통령, 프란치스코 교황과 3년 만에 재회
프란치스코 교황, 3년 전 만남 때 방북 의지 전달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주 G20 정상회의 참석 등을 위해 유럽 3개국을 방문하는데요.

프란치스코 교황과의 만남도 예정돼 있습니다.

그런데 교황 면담 일정에 주무부처가 아닌 통일부 장관이 동행할 예정이어서 답보 상태인 교황의 방북 추진에 진전이 있을지 주목됩니다.

홍선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와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정상회의 등에 참석하기 위해 오는 28일 이탈리아로 출국합니다.

7박 9일 간의 유럽 순방 일정 가운데 첫 일정은 프란치스코 교황 면담.

지난 2018년 10월 교황청 방문 이후 꼭 3년 만의 재회입니다.

[박경미 / 청와대 대변인(지난 22일) : 보편적 인류애를 실천해 온 세계 종교계 지도자와 한반도 평화 증진과 코로나, 기후변화, 빈곤·기아 등 글로벌 현안 해결을 위한 지혜를 나누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문 대통령의 교황 면담이 특히 관심을 끄는 이유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 의지 때문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3년 전, 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전했을 때, 공식 초청이 오면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후 남북관계가 틀어지면서 교황의 방북 추진도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멈췄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그러나 기회가 있을 때마다 방북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번 만남에서도 교황의 방북 논의가 심도 있게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특히, 주무부처 장관이 아닌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교황 면담에 동행하는 점이 이 같은 말을 뒷받침합니다.

최근 여러 경로를 통해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해 노력하는 와중에 교황 방북 논의가 또 다른 카드로 떠오를지 주목됩니다.

YTN 홍선기입니다.

YTN 홍선기 (sunki05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